메뉴보기

작고 오래가는 '갤럭시 버즈+'의 비밀

발행일자 | 2020.03.24 11:00

삼성전자, 업계 최초 무선이어폰용 통합 전력관리칩 출시

무선이어폰용 통합 전력관리칩 MUA01과 MUB01 [사진=삼성전자]
<무선이어폰용 통합 전력관리칩 MUA01과 MUB01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완전무선이어폰(TWS) 설계에 최적화된 통합 전력관리칩(PMIC)을 24일 선보였다.

이번 선보인 전력관리칩은 충전케이스에 탑재되는 'MUA01'과 이어폰용 'MUB01'로, 삼성전자 2세대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에 탑재된 부품이다.


특징은 각각 10개, 5개 내외의 다양한 칩들을 하나로 통합한 올인원 칩으로, 보다 넓은 배터리 공간을 설계할 수 있게 한다는 데 있다. 기존 1세대 무선이어폰에는 마이크로컨트롤러(MCU), 무선충전수신칩, 배터리충전칩(Linear Charger), 배터리 잔량 측정칩(Fuel Gauge) 등 여러 개별 칩을 작은 공간에 촘촘히 배치해야 해 배터리 공간 확보가 쉽지 않았다.

MUA01과 MUB01를 적용하면 충전케이스와 무선이어폰 내부 설계를 더욱 단순화해 전력효율을 높일 수 있다. [인포그래픽=삼성전자]
<MUA01과 MUB01를 적용하면 충전케이스와 무선이어폰 내부 설계를 더욱 단순화해 전력효율을 높일 수 있다. [인포그래픽=삼성전자]>

새 통합 전력관리칩을 사용하면 개별 칩을 사용했을 경우에 비해 회로 기판 크기를 절반이상 줄이고 충전효율도 개선해 작은 크기와 긴 사용시간을 구현할 수 있다. 제조사도 더 적은 재료비로 제품 개발이 가능하다.

특히 충전케이스에 탑재되는 MUA01은 유·무선 동시충전을 지원하는 업계 유일의 제품이며 더 빠른 충전도 가능하다. 내부 데이터 저장공간을 구현해 소형 웨어러블 기기 등 다양한 응용처에도 활용할 수 있다.

신동호 시스템LSI사업부 마케팅팀 전무는 "무선이어폰(TWS) 시장은 최근 모바일 액세서리 중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라며 "새로운 통합 전력관리칩을 통해 소비자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고객사에게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