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경륜, 신생 수성팀 주목

발행일자 | 2020.02.19 09:41

경륜의 신생 수성팀의 기세가 예사롭지 않다. 

지난해 9월 29일 공식적으로 팀명을 알린 수성팀은 19기 수석 졸업생 출신 류재열(19기․33세․S1)을 중심으로 특선급 김민준(22기․28세․S1) 김원진(13기․38세․S3)과 우수급 강자이며 류재열의 형 류재민(15기․35세․A1) 등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여기에 올 시즌부터 합류한 역대급 ‘괴물 신인’ 임채빈(25기․29세․S3)을 비롯해 차세대 25기 기대주인 김우영(25기․28세․B1) 안창진(25기․30세․B1) 노형균(25기․26세․B1)까지 가세해 세를 불렸다.  24기 명경민(24기․28세․A2) 배준호(24기․29세․B1) 송종훈(24기․28세․B1) 등이 이미 합류한 상태. 경북권을 대표하는 대구팀의 간판선수들이 대거 이적했고 대어급 젊은 피를 수혈함으로써 사실상 경북권을 대표하는 성격이 강하다.

경륜, 신생 수성팀 주목

 
신구 세력이 서로에게 윈윈 전략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는다. 대구팀은 주전들의 노쇠화와 유독 마크 추입형 선수들이 몰린 것이 흠으로 지적됐다.

이웃인 구미팀도 마찬가지다. 그동안 범경상권이자 라이벌인 김해A, 김해B, 상남, 창원A팀과 대조적이고 젊은 피 수혈도 3년간 이뤄지지 못했고 2017년 팀의 리더 격인 이수원(12기․40세․A2)이 팀을 이탈했었다. 오히려 경상권과 협공 보다는 광주팀, 유성팀과 협공 속에 변방적인 이미지, 정신적으로 의지할 수 있는 리더의 부재, 체계적인 관리 등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평범한 경륜 선수로 떨어질 위기에서 24기의 투입은 장점은 극대화하고 약점은 보완할 수 있는 조건이 형성된 셈이다.
 
25기 수석 졸업생 ‘괴물 신인’ 임채빈은 지난 2월 9일 일요 우수급 결승에서 8연승 종지부를 찍으며 데뷔 한 달 만에 초고속 특선급으로 특별승급을 했다. 자력으로 10초대를 기록할 경우 슈퍼 특선급 선수로 평가받는다. 역시 수성팀에 합류한 후 연승을 이어가고 있는 안창진 김우영과 연속 입상을 이어 가고 있는 노형균 등 신인 선발 트로이카도 정상 궤도를 찾고 있다.

김민준도 지난해 연말부터 상승세를 보이더니 지난 2월 1일 토요 특선급에서 강력한 입상후보인 김현경을 따돌리며 1위로 입상했다. 이후 광명 6회차(2월7~9일) 금요 특선급에서 강력한 입상후보인 김현경 정재완을 따돌리며 1위로 입상했고 토요 특선급에서 23기 수석 졸업생 강호(23기․33세․김해B․S1)를 따돌리며 1위를 이어가면서 최근 자주 결승 진출에 성공해 의미가 크다. 이 밖에 우수급에서 존재감이 크지 않았던 명경민이 지난 1월 26일 일요 우수급에서 강력한 입상후보 정대창(18기․32세․부천․A1) 김주한(24기․25세․김해B․A1) 노태경(13기․37세․북광주․A3)을 따돌리며 1위로 입상하면서 쌍승 58.5배를 낳았고 선발급의 배준호(24기․29세․수성․B1) 송종훈(24기․28세․수성․B1) 역시 고른 활약을 보이고 있다.
 
경륜전문가 박정우씨는 “수성팀의 강점은 전성기의 고참과 신예들이 적절히 조화를 이뤘다"며 "결속력 조직력 등 어느 팀에게 뒤질 게 없어 경상권 연대를 비롯해 연합 세력인 수도권 충청권에게도 압박을 주기 충분하다”고 분석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