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갤럭시 S20·Z플립’, 사전예약 전에 고속충전기부터

발행일자 | 2020.02.13 15:20

고속충전에 최적화된 차세대 삼성 스마트폰 공식 출시와 사전예약 일정이 발표되면서, 이들과 짝을 이룰 고속 유·무선충전 액세서리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

이에 모바일 액세서리 브랜드 아트뮤(대표 우석기)는 2020년부터 새로워진 갤럭시를 완벽 지원하는 최신 제품들을 13일 소개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공개된 삼성전자 신제품 ‘갤럭시 S20’, ‘갤럭시 S20+’는 25W 고속 충전, ‘갤럭시 S20 울트라’는 최대 45W 초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폴더블 폰 ‘갤럭시 Z플립’은 15W 고속 충전을 지원하며,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도 급속 무선 충전 2.0과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

◇ C타입 무선보조배터리

사진=아트뮤코리아
<사진=아트뮤코리아>

아트뮤 C타입 무선보조배터리는 국제무선충전협회(WPC)의 Qi를 무선충전 규격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삼성, 애플, LG 외)과 무선 이어폰(버즈플러스, 에어팟프로 외)은 기종에 상관없이 무선충전이 가능하다. 배터리 용량은 1만mAh다.

슬림하고 콤팩트한 디자인의 이 제품은 6mm 수직 센서 거리 적용과 넓은 감지 범위로 일일이 케이스를 빼서 올려놓지 않아도 쉽게 스마트폰을 인식시켜 고속충전할 수 있다. 또, USB-A·C 포트까지 탑재, 최대 3대 기기까지 동시 충전할 수 있다.

◇ C타입 고속보조배터리

사진=아트뮤코리아
<사진=아트뮤코리아>

보조배터리를 고속충천하려면 출력뿐 만 아니라 입력까지도 고속충전을 지원하는지 구매 시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

최신 아트뮤 C타입 고속보조배터리는 1만mAh 대용량으로 USB-C 타입 양방향 입출력 고속충전이 가능하다. 퀵차지 3.0과 PD기술을 접목해 최고출력 18W, 최대 75% 빠른 충전을 할 수 있다. 크기는 신용카드보다 살짝 큰 미니 사이즈(90×64×22.5mm)로, 주머니, 핸드백, 가방 등에 넣고 다니기 편하다.

배터리셀은 국제 CB인증 받은 검증된 제품을 사용했고, 방전 시 출력을 차단하는 자동 슬립 모드를 지원해 과충전·과방전을 사전 예방한다.

◇ 무선 고속충전기

사진=아트뮤코리아
<사진=아트뮤코리아>

무선 고속충전기는 기본 Qi 인증규격으로 설계돼 안전성과 호환성이 뛰어나며, 일반 무선충전기 5V 대비 빠른 9V 충전이 가능하다. 최대충전거리가 8mm까지 보장돼 다양한 보호용 케이스를 착용한 상태에서도 고속무선충전이 가능하다.

◇ 고속충전기 · 차량용 고속충전기 · C타입 고속충전케이블

사진=아트뮤코리아
<사진=아트뮤코리아>

아트뮤 고속충전기는 전압변화에 따른 고속충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LED인디케이터가 달려있다. 분리 가능한 유선형의 곡선마감과 표면에 헤어라인 패턴을 적용했다. 노화에 따른 내구성 테스트인 에이징테스트를 거쳤으며, 무소음과 저 발열에 최적화된 설계로 과전류보호(OCP)와 과출력단락보호(SCP) 기능을 적용해 안정성을 강화했다.

풀 메탈 초소형 디자인의 차량용충전기도 자동차 시거잭에 꽂으면 돌출 부위 없이 완전히 매립돼 깔끔한 차량 내부를 연출할 수 있어 이채롭다.

함께 사용하는 고속충전케이블은 필수품이다. 스마트폰을 고속충전하려면 충전기뿐만 아니라 전자파와 단선방지를 위한 오버몰딩 처리된 고속충전케이블까지 필요하다.

사진=아트뮤코리아
<사진=아트뮤코리아>

◇ C타입 이어폰젠더

아트뮤의 C타입 이어폰젠더는 고성능 DAC칩이 내장된 3.5mm 헤드폰 인터페이스 변환기로 최대 32비트/384kHz 대역 출력을 지원한다.

신호대 잡음비(SNR)는 최대 105dB로 , 왜곡된 음질과 노이즈를 억제했다. 다양한 이어폰, 헤드폰 잭 3극(Pole)과 4극(Pole) 플러그와 호환되며 음성통화는 물론 음악재생, 음성 원격 제어까지 지원한다.

아트뮤 관계자는 "삼성 갤럭시 Z플립에 고속충전 스마트함을 더할 수 있는 고속 유무선보조배터리, 고속 유무선충전기, 고속충전케이블 및 젠더 등의 액세서리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