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삼성전자서비스, '휴대폰 방문 서비스' 도입

발행일자 | 2020.02.13 11:00
삼성전자서비스 수리 엔지니어가 '휴대폰 방문 서비스'를 신청한 고객의 집을 방문해 점검을 마친 갤럭시 Z 플립을 건네주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서비스 수리 엔지니어가 '휴대폰 방문 서비스'를 신청한 고객의 집을 방문해 점검을 마친 갤럭시 Z 플립을 건네주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자사 폴더블 스마트폰 사용자들을 위한 사후지원 서비스를 강화한다. 소비자들의 폴더블 폰에 대한 불신 또는 불안감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서비스는 갤럭시 Z플립, 갤럭시 폴드 사용 고객을 대상으로 14일부터 '방문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 폴더블 폰 사용자는 삼성전자서비스 컨택센터를 통해 장소와 시간을 예약 후 파손 디스플레이 교체 등 모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서비스 이용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18시, 토요일 오전 9시부터 16시까지며 평일 1만 8000원, 토요일 2만 2000원의 출장비가 발생된다.

전화 끊김 및 송수신 저하 등 통화품질 불편을 겪는 경우에도 방문 서비스가 제공된다. 대상은 삼성전자 휴대폰 전 기종이다. 통화품질 불편으로 서비스센터를 내방한 경우 수리 엔지니어가 제품 이상 여부를 점검하고, 필요 시 방문 서비스를 통해 통화품질 불편을 겪었던 현장에 찾아가 문제 원인을 분석해준다.

박성민 삼성전자서비스 기술팀장 상무는 "삼성전자 폴더블 폰 사용 고객의 편의성 향상 및 고객의 통화품질 불편 조기 해소를 위해 방문 서비스를 도입했다"며 "고객 반응에 따라 향후 방문 서비스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