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캐딜락 신차, 차량용 LG 'P-OLED' 화면 탑재

발행일자 | 2020.02.06 11:00
LG전자가 공급한 P-OLED 기반 디지털 콕핏을 차량에 적용한 이미지 예시 [사진=LG전자]
<LG전자가 공급한 P-OLED 기반 디지털 콕핏을 차량에 적용한 이미지 예시 [사진=LG전자]>

캐딜락에서 처음으로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갖춘 차량용 OLED 디스플레이가 등장한다.

LG전자(대표 권봉석)가 글로벌 자동차 업체 ‘GM(General Motors)의 프리미엄 브랜드 ‘캐딜락’에 플라스틱 올레드(P-OLED) 기반 ‘디지털 콕핏’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공급한다고 6일 밝혔다.


공급차량은 2021년형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다.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서 처음 공개된 이 차량은 연내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출시를 확대할 예정이다.

디지털 콕핏은 초고해상도 P-OLED 디스플레이와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구성된다. 38인치 P-OLED 디스플레이는 계기판, 인포테인먼트 화면 두 개를 포함해 화면 3개를 하나로 합쳤다. 해상도가 4K(3840×2160)를 훌쩍 넘어 시인성이 뛰어나며, 백라이트 없이 다양한 형태가 가능한 디자인과 넓은 시야각 등이 특징이다.

차량용 디스플레이의 시야각이 넓으면 운전자가 필요한 정보를 한눈에 확인하기가 더 편리하다. 프리미엄 자동차를 찾는 소비자는 고급 인테리어 선호도가 높아, 차량용 P-OLED 디스플레이 수요는 지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도 글로벌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이 지난해 9조 8000억 원 규모에서 오는 2023년에는 12조 원 규모를 훌쩍 넘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계기판, ‘AVN(Audio·Video·Navigation)’, ‘뒷좌석 인포테인먼트 시스템(RSI)’ 등으로 구성된다. 12.6인치 화면 두 개로 구성된 뒷좌석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뒷좌석 좌우 탑승객간 화면 공유 ▲스마트폰, 노트북 등 외부 기기와의 손쉬운 연동 ▲뒷좌석 화면에서 차량 오디오 시스템 조작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LG전자는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구현하는 소프트웨어도 자체 개발했다. 소프트웨어는 자동차 기능 안전성 국제표준인 ‘ASIL(Automotive Safety Integrated Level)’을 충족한다. LG전자는 향후 에스컬레이드뿐 아니라 GM이 선보이는 다양한 신차에도 뒷좌석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팀 헤릭(Tim Herrick) GM 글로벌 제품담당 부사장은 “업계 최초로 적용한 P-OLED 디지털 콕핏이 차량의 컨셉 디자인을 양산차에 구현할 수 있도록 했다”며 “차량 인테리어의 차별화된 핵심 기능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차별화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고객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미래 자동차 산업을 위해 차세대 제품들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