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LG 듀얼스크린’ 폰, 日 프리미엄 시장 진입

발행일자 | 2019.12.08 11:00
LG전자 일본법인 직원이 일본 도쿄의 유명 번화가 '긴자(Ginza)' 거리에서 LG G8X 씽큐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 일본법인 직원이 일본 도쿄의 유명 번화가 '긴자(Ginza)' 거리에서 LG G8X 씽큐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대표 권봉석)의 듀얼 스크린 폰 'LG G8X 씽큐'가 국산 스마트폰 불모지인 일본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 진출한다.

LG전자는 최근 日 이통사 소프트뱅크를 통해 LG G8X ThinQ를 일본에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LG G8X ThinQ는 소프트뱅크 매장, 전자제품 양판점 등 일본 주요 도시에 위치한 5000여 개 매장에서 판매된다.

LG전자가 일본에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출시한 것은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이다. LG전자는 LG G8X ThinQ가 일본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재진입의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LG 듀얼 스크린의 차별성이 일본 시장에서 LG 스마트폰 브랜드 위상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현지 매체를 초청해 진행한 제품 설명회에서 현지 언론은 LG G8X ThinQ의 높은 실용성과 가성비를 특히 호평했다.

한편 일본은 내년 초 5G 이동통신 본격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LG전자는 5G를 계기로 향후 일본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일본 주요 이동통신사들과도 내년 초 5G 프리미엄 스마트폰 공급을 위해 지속 협력하고 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