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LG U+, 공정위 시정조치 실행안 발표

발행일자 | 2019.11.18 10:30

통신방송 콘텐츠 육성에 5년간 2조 6000억 투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대표) [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대표)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로부터 지난 8일 CJ헬로 인수 조건부 승인을 얻은 이후, 시정조치에 관한 구체적인 실행안을 발표했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CJ헬로 인수를 통해 통신방송 시장을 활성화하고, 혁신 콘텐츠 발굴을 선도해 5G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LG유플러스는 주요 경영진과 정기 회의를 열고 CJ헬로 인수를 통한 미디어 시장 발전과 5G 생태계 조성 및 차별화 서비스 발굴을 위한 중장기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기업결합 관련 조건부 승인의 시정조치 내용 [자료=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합 관련 조건부 승인의 시정조치 내용 [자료=공정거래위원회]>

이날 회의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5G 혁신형 콘텐츠 등 콘텐츠 제작∙수급과 차세대 유무선 기술개발에 5년간 2조 6000억원을 투자하여 통신방송 미디어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투자금은 ▲AR, VR 등 5G 혁신형 콘텐츠 발굴/육성 ▲통신방송 융복합 미디어 플랫폼 서비스 및 관련 기술 개발 ▲케이블 서비스 품질 안정화에 초점을 맞춰 투자할 계획이다.

하 부회장은 “현재 케이블 산업은 성장 정체를 겪으면서 망고도화는 물론 혁신 서비스와 콘텐츠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CJ헬로 인수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후 케이블TV 고객에게도 LG유플러스의 혁신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제반 환경과 관련 기술을 확보하자”고 주문했다.

이어 하 부회장은 “특히 5G 대표 서비스인 VR·AR 활성화를 위해 기반 기술 개발과 콘텐츠 발굴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G 등 차별화 서비스를 보다 많은 고객에게 경험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준비하겠다는 것이다.

LG유플러스가 밝힌 통신방송 콘텐츠 투자 계획은 최근 5년 간 LG유플러스가 관련 분야에 집행한 연 평균 투자액 대비 두 배 가량 증가한 규모다.

이 회사는 CJ헬로 인수 후 대규모 투자를 통해 8VSB 채널 수 확대, 디지털TV HD급 화질 업그레이드, 5G 콘텐츠 공동 제작 공급 등 IPTV 대비 상대적으로 설비 수준이 못 미치는 케이블 플랫폼 경쟁력 제고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내년부터는 실감형 콘텐츠를 TV 플랫폼에도 적용해 유선 고객에까지 5G 차별화 서비스를 확대 제공하고 5G 콘텐츠 육성과 발굴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공정거래조정원에서 브리핑을 열고 기업결합 심사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공정거래조정원에서 브리핑을 열고 기업결합 심사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 8일 공정위로부터 CJ헬로 주식 취득 건을 승인과 동시에 시정조치를 부과 받았다. 이에, LG유플러스에서는 “공정위 결정을 존중하며, 조치사항에 대해서는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며 “유료방송 시장은 물론 알뜰폰 시장에 대해 경쟁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한편, 소비자 선택권 확대뿐만 아니라 투자 촉진 및 일자리 안정화에도 기여하겠다”고 공식적인 답변을 공개한 바 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