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인공지능 ‘LG 씽큐’, 150여 국가서 쓴다

발행일자 | 2019.11.13 10:15
LG전자 가전관리 스마트폰 앱 'LG 씽큐' [사진=LG전자]
<LG전자 가전관리 스마트폰 앱 'LG 씽큐' [사진=LG전자]>

LG전자의 가전관리 앱 ‘LG 씽큐’ 사용처가 빠른 속도로 확장되고 있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LG 씽큐’ 앱을 운영하는 국가가 150여 국가로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이 같은 확대는 구글 어시스턴트 연동과 사용자 접근성·편의성 증대가 주효했다는 평가다. 최근에는 씽큐 앱과 연계된 소모품 주문 서비스도 활성화하고 있는 추세다.

LG전자는 지난 9월부터 씽큐 앱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했다. 지난달부터는 씽큐 앱 스토어에서 소모품과 액세서리를 주문할 수 있는 서비스도 추가했다. 씽큐 앱과 연동되는 가전제품도 지난해 20종에서 올 연말에는 24종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류혜정 LG전자 H&A스마트홈사업담당 전무는 “LG 씽큐 앱이 단순히 가전을 제어하는 것을 넘어 고객들이 가전을 보다 편리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