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LG 듀얼스크린 미국서 ‘펼친다’

발행일자 | 2019.10.23 10:00
LG전자 모델이 미국 뉴욕 브라이언트파크(Bryantpark) 인근 '뉴욕공립도서관(The New York Public Library)' 앞에서 LG G8X ThinQ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 모델이 미국 뉴욕 브라이언트파크(Bryantpark) 인근 '뉴욕공립도서관(The New York Public Library)' 앞에서 LG G8X ThinQ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가 세계 최대 프리미엄 시장인 북미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G8X 씽큐(LG V50S 씽큐)를 출시한다.

LG전자는 현지시간 내달 1일부터 AT&T, 스프린트 등 미국 유력 통신사를 시작으로 LG G8X 씽큐를 미국, 캐나다 등 북미에 순차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북미 모델은 LTE 전용이다.

LG G8X 씽큐는 LG전자가 주력 시장인 북미에 LG 듀얼 스크린을 처음 선보이는 제품이다. LG전자는 실용성이 높은 듀얼 스크린이 국내에서 의미 있는 인정을 받고 있는 만큼 북미서도 빠르게 자리잡아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지 언론들도 높은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IT전문매체 ‘안드로이드센트럴’은 “LG 듀얼 스크린의 특별한 디자인이 여러 측면에서 폴더블보다 현실적”이라고 말했다. 또 ‘GSM아레나’는 “커버 디스플레이와 카메라 성능과 같이 주목할 만한 개선점이 많다”고 말하기도 했다.

LG전자는 이후 이태리, 일본, 독일, 스페인 등 글로벌 주요 국가에도 LG G8X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을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시장 수요와 상황에 맞춰 제품 사양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며 완성도 높은 제품을 공급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연모 LG전자 단말사업부장 전무는 “LG 듀얼 스크린의 뛰어난 실용성을 앞세워 주력 시장인 북미에서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