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엔비디아와 마이크로소프트 동맹, 인텔리전트 엣지컴퓨팅 주도야심

발행일자 | 2019.10.22 19:39

AI 컴퓨팅 글로벌 리더 엔비디아(CEO 젠슨 황)는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와 함께 리테일 업계, 물류창고, 제조시설, 커넥티드 빌딩(connected buildings), 도시기반시설, 기타 환경 등에서 생성되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의 효율적 관리와 통찰력을 얻기 위해 인텔리전트 엣지(edge) 컴퓨팅 기술 협력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젠슨 황 CEO가 엔비디아와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협력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엔비디아
<젠슨 황 CEO가 엔비디아와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협력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엔비디아 >

양사는 마이크로소프트 애저(Microsoft Azure)와 엔비디아 EGX 플랫폼을 보다 긴밀하게 통합해 엣지부터 클라우드에 이르는 AI 컴퓨팅 능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EGX에서 구동되는 엔비디아 메트로폴리스(Metropolis) 동영상 분석 애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는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IoT 엣지(Azure IoT Edge), 애저 머신 러닝(Azure Machine Learning) 솔루션, 그리고 엔비디아 T4 GPU가 탑재된 애저 데이터박스 엣지(Azure Data Box Edge) 제품의 최신 폼팩터에서 작동될 수 있도록 최적화됐다.

이제 애저 IoT 엣지와 ML 서비스 실행에 최적화된 엔비디아 인증 기성품 서버를 델(Dell), HPE, 레노버(Lenovo) 등 10여 곳의 주요 OEM사에서 구매할 수 있다.

엔비디아 EGX는 AI 컴퓨팅 기능을 엣지에 제공하는 확장 가능한 플랫폼으로, 소형 AI 컴퓨터인 젯슨 나노(Jetson Nano)에서 시작해 T4 서버 랙까지 확장 가능하다. 쿠다-X(CUDA-X) 라이브러리, 컨테이너, 쿠버네티스(Kubernetes), 그리고 애저 IoT와 같은 클라우드 솔루션 등 모든 소프트웨어 스택이 엔비디아 EGX를 지원한다.

엔비디아 메트로폴리스 프레임워크에는 100개 이상 인텔리전트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 공급자가 채택한 엔비디아 딥스트림(DeepStream) 소프트웨어 개발자 키트가 포함돼 있다. 인텔리전트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 공급자들 중에는 리테일, 제조업, 스마트 시티에 솔루션을 제공하는 애니비전(AnyVision), 딥비전(DeepVision), 아이언윈(IronYun), 마롱(Malong), 리얼네트웍스(RealNetworks) 등이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머신 러닝 솔루션은 기업들이 클라우드에서 엣지까지 확장가능한 AI 모델을 빠르게 구축할 수 있게 지원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IoT 플랫폼은 클라우드를 통해 연결성, 확정성을 제공하고 유지 및 보수도 가능한 엔비디아 인증 서버나 장치, 그리고 OEM 제품에서 애플리케이션이 작동할 수 있게 지원한다. 애저 데이터박스 엣지는 엣지에서 데이터를 처리•분석하고 연결 시에는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전송하는 AI 지원 엣지 컴퓨팅 장치다.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 젠슨 황(Jensen Huang)은 “전세계 주요 업계는 엣지에 AI 컴퓨팅을 적용하여 끊임없이 생성되는 데이터에서 통찰력을 얻고, 작용점(point of action)에서 감지하고, 판단하고, 행동하고자 한다. 이것은 언젠가 수 조개의 스마트 센서를 상호 연결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컴퓨팅으로 진화할 것이다”고 전망하며 “엔비디아와 마이크로소프트 플랫폼이 마치 하나의 플랫폼처럼 결합해 고객들에게 엣지에서 클라우드까지 엔드투엔드(end-to-end)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CEO는 “우리는 모든 곳, 모든 물건에 컴퓨팅이 내장 돼있는 세상에 살고 있다. 각 조직들이 이런 환경에 적응하려면 클라우드와 엣지 전반에 분산 컴퓨팅 패브릭을 적용해야 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엔비디아와 함께 애저와 애저 AI의 강력한 성능을 엣지에 제공해, 고객들에게 획기적인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