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kbs 여기자 발언에 유시민 나섰다 "진행자로서 역할 못해"

발행일자 | 2019.10.16 15:22
사진=방송 캡처
<사진=방송 캡처 >

KBS 기자협회에 이어 여기자회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발생한 발언을 비판한 가운데, 유시민 이사장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유시민 이사장은 16일 오후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고 공식 사과했다.

이어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제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다”고 덧붙였다.



유시민 이사장은 “진행자로서 제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출연자와 제작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 다시 한 번 해당 기자분과 KBS기자협회,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후 제작진 역시 공식 사과했다.

홍혜자 기자(hhj@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