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LG V50S 씽큐, 내달 11일 출시

발행일자 | 2019.09.26 10:00
LG전자 모델이 LG V50 ThinQ와 신형 LG 듀얼 스크린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 모델이 LG V50 ThinQ와 신형 LG 듀얼 스크린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듀얼 스크린 폰이 내달 초 다시 찾아온다.

LG전자는 내달 11일 이동통신 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LG V50S 씽큐를 국내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신제품 가격은 119만 9000원이며, 신형 LG 듀얼 스크린은 기본 제공된다.



LG전자는 국내 출시를 앞두고 LG V50S 씽큐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기간은 내달 4일부터 10일까지다. 예약 구매 고객은 무선 이어폰 ‘톤플러스 프리’나 ‘1년 내 디스플레이 파손 시 무상 교체’ 혜택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예약 판매 참여는 국내 이동통신 3사 매장이나, LG베스트샵 매장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LG V50S 씽큐는 전작의 듀얼 스크린을 사용한 실제 소비자 2000명의 목소리를 적극 담아 탄생했다. 이들은 주요 개선사항으로 외부 알림창 탑재(45%), 자유로운 고정 각도 적용(25%)을 원한다고 응답했고, 신제품에서 실제로 개선됐다.

신제품 전면 2.1형 알림창은 고객이 커버를 열지 않고도 시간, 날짜, 배터리 상태, 문자메시지, 수신전화 등을 보여준다. 또 화면이 펼쳐지는 각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360도 프리스탑’ 설계로 사용성을 높였다.

본체(LG V50S 씽큐)에는 ‘화면 내 지문인식’ 기능을 적용했고, 듀얼 스크린을 뒤쪽으로 완전히 접은 상태에서도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듀얼 스크린을 완전히 뒤로 접었을 때, 후면 지문센서를 가려 해당 기능을 활용할 수 없던 점을 보완한 것이다.

오승진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해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LG V50S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의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