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애플, A13 바이오닉 탑재한 ‘아이폰 11’ 시리즈 공개

발행일자 | 2019.09.11 13:20
팀 쿡 애플 CEO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 위치한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열린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 무대에서 '아이폰11'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애플]
<팀 쿡 애플 CEO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 위치한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열린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 무대에서 '아이폰11'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애플]>

애플이 신형 아이폰 시리즈 3종을 10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이날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 위치한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를 열고 '아이폰 11' 시리즈를 공개했다. 신제품은 ▲아이폰11(6.1인치) ▲아이폰11 프로(5.8인치) ▲아이폰11 프로맥스(6.5인치) 등이다.

행사에서는 아이폰11이 공개되기 앞서, ▲애플 아케이드 ▲애플 TV+ ▲신형 아이패드 ▲애플워치 시리즈 5 등도 소개됐다.

애플은 '아이폰11 프로·프로맥스'를 아이폰11과 별개 세션으로 구분해 플래그십 제품으로 발표했다. [사진=애플]
<애플은 '아이폰11 프로·프로맥스'를 아이폰11과 별개 세션으로 구분해 플래그십 제품으로 발표했다. [사진=애플]>

애플은 새로워진 아이폰에서 카메라를 강조했다. 보급형 모델인 아이폰11에서는 1200만 화소 후면 듀얼 카메라를,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맥스에는 1200만 화소 트리플 카메라를 적용했다. 듀얼 카메라는 광각·초광각 카메라 구성이고, 트리플 카메라는 여기에 망원 카메라가 더해졌다.

손떨림보정(OIS) 기능은 광각 카메라와 망원 카메라에만 적용된다. 카메라 앱 UI도 개선돼 촬영이 쉬워졌다. 동영상·사진 촬영 전환 방식은 더 직관적으로 바뀌었고, 배율조정은 버튼식으로도 조정이 가능하며, 자르기와 필터링 기능도 한층 편리해지고 옵션이 많아졌다. 야간 모드(Night Mode)도 새롭게 적용돼, 저조도 환경에서 플래시 없이도 더 밝고 자연스러운 감각적인 촬영을 할 수 있게 됐다. 이 모드는 저조도 환경에서 자동 활성화된다.

애플이 '아이폰11'에 적용된 야간 모드를 소개하고 있다. 오른쪽이 야간 모드로 촬영한 사진이다. [사진=애플]
<애플이 '아이폰11'에 적용된 야간 모드를 소개하고 있다. 오른쪽이 야간 모드로 촬영한 사진이다. [사진=애플]>

광각 카메라는 100% 포커스 픽셀로 저조도 환경에서 최대 3배 빠른 오토포커싱이 가능하다. 초광각 카메라는 화면에 보이는 장면보다 4배 더 많은 장면을 촬영하도록 지원한다. 또, 모든 카메라는 4K 60프레임(fps) 동영상 촬영을 지원하며, 확대된 피사체에 맞춰 주변 잡음을 제거하고 집중 녹음할 수 있게 됐다.

트리플 카메라는 삼각형 대열로 한 데 모여 있고 정사각형 모양으로 살짝 툭 튀어나와 있는 구조다. 애플은 이에 대해 각 카메라가 하나처럼 작동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한 데 있다고 설명했다. 세 개 카메라가 각자 서로 다른 기본 이미지를 촬영해 하나의 이미지로 일관된 느낌과 색감을 내도록 처리해준다는 것이다.

애플이 '아이폰11'에 탑재된 A13 바이오닉을 경쟁사 제품에 탑재된 AP와 성능비교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애플]
<애플이 '아이폰11'에 탑재된 A13 바이오닉을 경쟁사 제품에 탑재된 AP와 성능비교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애플]>

이 과정은 신제품에 탑재된 3세대 뉴럴 엔진 'A13 바이오닉'을 통해 1초도 안 되는 시간 안에 처리된다. A13 바이오닉은 빠른 전작 A12 바이오닉 대비 20% 성능이 향상됐다. 이 새로운 칩셋의 능력은 기존 ‘페이스 ID’ 기능에도 적용돼, 더욱 빨라진 얼굴 인식 성능을 느낄 수 있다.

A13 바이오닉에 대한 애플의 자신감은 남다르다. 실제로, 애플은 10일(현지시간) 키노트 현장에서 스냅드래곤 855를 탑재한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미국 출시 모델)'과 성능 비교 수치를 공개했고, 자사 홈페이지에서는 이 칩셋이 “너무 발전해서 몇 년이나 앞서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아이폰 11에는 A13 바이오닉 외에도 U1칩이 함께 탑재된다. 이 칩은 울트라 와이드밴드 기술로 정확한 공간 인식능력을 자랑하며, 주로 이 칩이 탑재된 잃어버린 애플 기기를 찾을 때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

애플이 플래그십 모델 '아이폰11 프로·프로맥스'의 디스플레이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애플]
<애플이 플래그십 모델 '아이폰11 프로·프로맥스'의 디스플레이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애플]>

아이폰 11의 화면은 애플의 전매특허인 리퀴드 레티나 HD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IPS 기술이 적용된 LCD 디스플레이다. 해상도는 1792×828(326ppi)이며, 명암비는 1400:1이다. 트루톤 기능과 와이드컬러 P3를 지원하고 햅틱터치와 최대 625nit 밝기를 제공한다. 물론, 플래그십 모델인 '아이폰11 프로' 제품군의 디스플레이는 이보다 더 강력하다. OLED 디스플레이의 인치당 픽셀(화소) 수는 458개에 달하며, 1200nit 밝기, 2,000,000:1 명암비를 자랑한다.

표면에는 지문을 남기지 않는 코팅이 씌워졌고 IP68 방수·방진 인증을 받았다. 모두 무선충전이 지원되며, 유선 18W 급속충전(아이폰 11 제외)과 와이파이6도 지원된다. 소리는 돌비 애트모스 기술이 적용된 입체 음향을 감상할 수 있다.

아이폰11은 블랙, 그린, 엘로, 퍼플, 레드, 화이트 6종의 컬러로 오는 20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출시되며, 13일(현지시간) 오전 5시부터 사전예약에 들어간다. 가격은 ▲아이폰11이 669(미국)달러 ▲아이폰11 프로가 999(미국)달러 ▲아이폰11 프로 맥스가 1099(미국)달러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