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유산기부 통해 소외된 이웃 돕는 ‘굿네이버스 더네이버스레거시클럽’ 발족

발행일자 | 2019.09.11 11:15

기부자별 욕구에 맞춰 맞춤형 컨설팅 제공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회장 양진옥)가 유산기부 및 약정기부를 이행하기로 서약한 특별회원들의 모임인 ‘더네이버스레거시클럽’을 발족했다. ‘더네이버스레거시클럽’은 유산기부 및 약정기부를 이행하기로 서약한 특별회원들의 모임이다.

 유산기부 통해 소외된 이웃 돕는 ‘굿네이버스 더네이버스레거시클럽’ 발족

굿네이버스는 ‘더네이버스레거시클럽’을 통해 기부자별 욕구에 맞춰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한다.

약정서 및 유언장 작성부터 유언 집행, 사업 수행과 결과보고까지 유산기부의 절차를 세부적으로 안내받을 수도 있다. 유산기부 관련 법률, 세무, 금융 등의 자문을 제공하기 위해 굿네이버스는 관련 기관과 업무협약을 맺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지난달에는 김앤장 사회공헌위원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대한변호사협회, 법무법인 신우, 세무법인 명품, 우리은행과도 업무협약을 앞두고 있다.

실제로 유산기부에 동참한 굿네이버스 회원들의 나눔은 국내•외 소외된 이웃에게 희망을 전하고 있다. 굿네이버스 1호 유산기부자로 등록된 故유옥희 씨는 1992년 투병 중 3천만 원 기부를 약정했다. 이후 전달된 기부금은 방글라데시 시라지간지 지역에 농장 및 농업기술센터를 설립하는데 사용됐으며, 이를 통해 지역주민의 자립을 돕고 있다.

 유산기부 통해 소외된 이웃 돕는 ‘굿네이버스 더네이버스레거시클럽’ 발족

강혜숙•故김한상 부부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남편이 세상을 떠난 후 조의금을 기부, 아프리카 차드 왈리아 지역 주민들을 위한 6개 식수 시설 설치 및 위생교육 지원에 사용됐다. 강혜숙•故김한상 부부는 지난 2009년부터 네팔 훔라 지역 아동과 1:1 결연을 통해 나눔을 실천한 바 있다.

굿네이버스는 더네이버스레거시클럽 발족에 앞서 지난달 27일부터 한국자선단체협의회 및 8개 민간단체와 함께 ‘나누고 남기다’라는 주제로 유산기부 인식개선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유산기부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캠페인으로, 국민들에게 다양한 나눔의 방법을 제시해 유산기부의 인식을 확대하는 데 목적이 있다.

황성주 굿네이버스 나눔마케팅본부장은 “새롭게 발족된 더네이버스레거시클럽을 통해 나눔의 가치가 확장되고, 유산기부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며,“한국자선단체협의회와 함께하는 유산기부 인식개선 캠페인을 계기로 우리 사회 속에서 유산기부가 보편적인 기부문화로 자리 잡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매년 9월 13일은 영국이 지정한 국제 유산기부의 날이다. 지난 10일(화), 국회의사당 의원회관에서는 이를 기념하기 위한 ‘대한민국 유산기부의 날 선포식’이 열렸다. 국회기부문화선진화포럼의 공동대표인 원혜영, 이주영 국회의원과 이일하 한국자선단체협의회 이사장이 참석했으며, 유산기부 현황과 필요성 등 다양한 논의가 진행됐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