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SKT ‘점프 AR·VR’, 이용자 70만 돌파···'초실감 미디어'로 자리 굳힌다

발행일자 | 2019.09.09 09:25
SK텔레콤은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점프 AR · VR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투어 행사를 개최했다. T1선수단과 점프 AR · VR 이용 고객들이 ‘소셜 VR’ 기술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점프 AR · VR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투어 행사를 개최했다. T1선수단과 점프 AR · VR 이용 고객들이 ‘소셜 VR’ 기술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자사 실감형 서비스 ‘점프 AR·VR’이 출시 약 40일 만인 지난 8일 앱 설치 70만 건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점프 AR · VR은 SK텔레콤이 만든 초실감 미디어 통합 플랫폼이다. ▲AR 동물원 ▲AR LoL파크 순간이동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VR 현장 생중계 ▲경기 하이라이트 VR 리플레이(전지적 와드시점) 등을 서비스 중이다.


AR 동물원은 서울 올림픽공원에 ‘초거대 고양이’ 인증샷 열풍을 불러 일으키며 화제를 모았다. e스포츠 분야에서는 점프 AR·VR이 관전 문화까지 바꾸고 있다. 지난 달 31일 펼쳐진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결승전 경기에는 12만 명이 점프 AR·VR로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티켓을 구하지 못한 e스포츠 팬들이 점프 AR·VR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는 분석이다.

이러한 성원에 보답하고자 SK텔레콤은 점프 AR 이벤트에 응모한 당첨자들을 대상으로 ‘LoL 파크’ 투어 행사를 8일 개최했다. 가상 공간 속에서만 보던 T1 선수들을 직접 만나는 체험을 한 것처럼, SK텔레콤은 향후 VR 팬미팅 서비스를 출시해 제공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성과를 기점으로 5G 초실감 미디어 대표로 자리를 굳힌다는 계획이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은 “점프 AR · VR의 70만 돌파는 5G 기반 초실감 미디어의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여준다”며 “SK텔레콤은 e스포츠 등 각 분야에서 고객 생활을 바꾸는 몰입경험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