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탕웨이싱 9단, 삼성화재배 두 번째 우승 달성

발행일자 | 2019.09.06 19:02

‘삼성화재배 사나이’ 탕웨이싱(26) 9단이 ‘별들의 제전’ 삼성화재배에서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6일 대전 유성구 삼성화재 유성캠퍼스에서 열린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결승3번기 최종국에서 탕웨이싱 9단은 양딩신 9단에게 232수 만에 백 불계승했다.

탕웨이싱 9단은 4일 열린 결승 1국을 승리했지만 이튿날 2국에서는 중반 유리한 바둑을 역전패하며 동점을 허용했다. 마지막 3국을 승리한 탕웨이싱 9단은 종합전적 2승1패로, 2013년 우승 이후 6년 만에 두 번째 이 대회 우승을 달성했다. 



탕9단은 이번 우승으로 통산 세 번째 메이저 세계대회 우승컵을 차지했다.

중국의 탕웨이싱 9단이 두번째 삼성화재배 우승컵을 차지했다. (왼쪽부터) 김영삼 한국기원 사무총장, 탕웨이싱, 김대진 삼성화재 상무.
<중국의 탕웨이싱 9단이 두번째 삼성화재배 우승컵을 차지했다. (왼쪽부터) 김영삼 한국기원 사무총장, 탕웨이싱, 김대진 삼성화재 상무.>

최종국은 초·중반 양딩신 9단이 크게 앞서며 승리가 유력했지만, 중반 탕웨이싱 9단이 패를 만들며 맹추격에 나섰고 결국 역전에 성공하며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국가시드를 받아 본선 32강부터 시작한 탕웨이싱 9단은 이야마 유타·강동윤·박정환 9단, 랴오위안허 8단을 차례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삼성화재배에서 그동안 우승 2회, 준우승 2회를 기록한 탕웨이싱 9단은 시상식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양딩신 9단과의 결승전이 가장 힘들었으며 8강에서 대결했던 박정환 9단도 대단했다”면서 “개인적으로 삼성화재배는 매우 소중한 대회이다. 앞으로도 매 순간 최선을 다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결승3국 직후 열린 시상식에서 김대진 삼성화재 상무는 우승한 탕웨이싱 9단에게 3억원의 우승상금과 트로피를, 준우승한 양딩신 9단에게 1억원의 상금과 트로피를 각각 전달했다.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는 지난 6월 392명이 참가한 통합예선을 시작해 탕웨이싱 9단을 우승자로 가려내며 3개월간의 장정을 마쳤다.

중국이 대회 5연패를 달성한 가운데 그동안 삼성화재배에서는 한국이 12회 우승했고 중국이 10회, 일본이 2회 정상에 올랐다.   나성률 기자 nasy23@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