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KT-경농, 노지 스마트팜 개발 나선다

발행일자 | 2019.08.23 11:20
이미향 KT 비즈인큐베이션 센터 상무(왼쪽)와 조동연 경농 부사장이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이미향 KT 비즈인큐베이션 센터 상무(왼쪽)와 조동연 경농 부사장이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KT(대표 황창규)와 농산업 전문기업 경농(대표 이병만)은 노지작물과원 스마트팜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국내 농업환경에 최적화된 노지작물과원 스마트팜 모델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KT는 경농의 차별화된 물관리 솔루션을 KT 스마트팜 제어 솔루션과 결합하여 밭, 과수원 등 농지 유형에 따라 바로 적용할 수 있는 노지작물과원 스마트팜 패키지 개발을 맡는다.

노지는 국내 농경지의 절반에 달한다. 지금까지 국내 스마트팜 기술은 주로 유리온실 및 비닐하우스를 중심으로 개발돼 왔지만, 이번 양사의 협력으로 노지에 적용될 수 있는 스마트팜 기술 도입이 더 촉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KT 비즈인큐베이션센터 이미향 상무는 “KT와 경농이 각각 보유하고 있는 전문분야를 융합해 노지 스마트팜 전용 패키지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다양한 농산업 전문기업과 협력해 국내 농업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고 선도 기술로 글로벌 시장도 동반 진출하는 기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