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LG 스마트가전 전 제품, ‘씽큐’에 음성인식 추가

발행일자 | 2019.08.23 10:30
LG전자 인공지능 LG 씽큐(LG ThinQ)가 집안의 여러 가전들을 연결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 인공지능 LG 씽큐(LG ThinQ)가 집안의 여러 가전들을 연결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스마트폰으로 제어할 수 있는 모든 LG 스마트가전에 음성인식 기능이 본격 도입된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LG 씽큐 앱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내달 중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음성인식 기능을 넣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말까지 무선인터넷(Wi-Fi)이 탑재된 생활가전 전 제품이 스마트폰을 통해 음성으로 제어하는 게 가능해진다.

국내 가전업체 가운데 가전관리 앱에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씽큐 앱의 음성인식 기능을 사용해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것만 아니라 제품 상태를 파악하고 기능이나 고장 여부를 물어보고 생활 팁까지 얻을 수 있다.



LG전자는 국내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씽큐 앱의 음성인식을 추가할 예정이다. 기존 LG 스마트씽큐로 사용하던 앱 명칭도 올해 10월부터 LG 씽큐 앱으로 변경된다.

류혜정 LG전자 H&A스마트홈사업담당 전무는 “고객들이 가전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하며 스마트홈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2017년부터 출시하는 생활가전 전 제품에 무선인터넷을 탑재하면서 인공지능 스마트홈을 구현하기 위한 인프라 확대에 지속 투자해왔다. 또 스마트폰, 인공지능 스피커, 스마트 기기 등을 가전과 무선으로 연결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스마트홈 생태계를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