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갤럭시 노트10’ 사전예약, 판매사기 주의보 발령

발행일자 | 2019.08.13 17:00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5G의 사전예약이 시작되면서 휴대전화 판매사기 우려도 커지고 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이하 KAIT)는 노트10 5G 출시를 앞두고 불법 보조금을 미끼로 하는 휴대전화 판매사기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이통3사가 노트10 5G의 사전예약을 개시한 가운데, 이통사가 예고한 공시지원금을 크게 벗어나는 구매가격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나 밴드 등에서 홍보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이통 3사는 당부했다.



현재 공식 판매일까지 아직 7일 남아 있는 노트10 5G의 공시지원금은 40만원에서 45만원 수준으로 이통 3사 실구매가는 모두 70만원 내외 수준으로 예상되고 있다. 반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구매가는 10만원에서 20만원 수준이다. 불법 지원금 지급을 약속한 뒤 종적을 감추는 소위 ‘먹튀’ 형태의 판매사기의 전형적인 수법이다. 이에 소비자 피해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판매사기는 단말기유통법 위반행위에 해당하고, 이용자 피해 발생 시 구제 방안도 없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피해를 예방하려면 판매점의 사전승낙서 정보를 우선 확인하고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영업점은 경계해야 한다고 이통3사는 밝혔다.

이통3사 관계자는 향후 이용자 차별을 유도하는 불법 지원금을 완전히 근절하고 서비스 및 품질 경쟁을 통해 노트10 5G를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균등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KAIT 관계자는 이통 3사와 함께 이용자 피해 예방 및 불법 영업의 폐단을 막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강화한다. 불법행위 발생 및 목격 시 이동전화 불공정 행위 신고센터, 개인정보보호 자율감시센터 등에 적극적인 신고 및 제보도 당부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