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SKT, '초엣지' MEC 서비스로 최대 60% 지연속도 향상

발행일자 | 2019.08.13 10:40
SK텔레콤 초엣지 기술 개념도 [인포그래픽=SK텔레콤]
<SK텔레콤 초엣지 기술 개념도 [인포그래픽=SK텔레콤]>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기지국 단에 ‘MEC’ 적용이 가능한 ‘초엣지’ 기술을 개발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5G 시대 초저지연 서비스 제공을 위한 핵심 솔루션인 ‘5GX MEC'를 공개하고, 이를 중심으로 5G 시대 고객에게 세계 최고 수준의 MEC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MEC는 이용자와 가까운 곳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여 초저지연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자율주행처럼 즉시성이 핵심인 서비스는 물론, AR·VR 등 대용량 콘텐츠를 끊김 없이 스트리밍 하기 위해서는 이 기술이 필수적이다. SK텔레콤은 현재 전국 5G 주요 거점 지역 총 12개에 MEC 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이강원 SK텔레콤 클라우드랩스장이 '5GX MEC' 플랫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이강원 SK텔레콤 클라우드랩스장이 '5GX MEC' 플랫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초엣지 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대비 최대 60%까지 향상된 초저지연 효과를 체감할 수 있다. 특히 MEC 센터와 연동 없이 기존 5G기지국만으로 초저지연 환경을 구축할 수 있어 보안이 민감한 기업 및 공공기관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용이하다. 이에 SK텔레콤은 초엣지 기술을 5G 초저지연성 활용이 필요한 다양한 산업 및 기업에 적용하고 각종 5G 서비스 테스트베드가 위치한 분당 5G 클러스터에 연내 적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이를 통해 해당 지역에 위치한 기업들은 5GX MEC 기반 환경에서 새롭고 다양한 5G 서비스를 만들어 내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5GX MEC 기반 초저지연 통신 환경과 ▲AI ▲양자암호 ▲클라우드 로봇 플랫폼 등 자사가 보유한 ICT 기술을 결합한 5G 신규 서비스 개발 환경까지 제공할 계획이다.

5GX MEC는 퍼블릭 클라우드와도 연동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SK텔레콤은 향후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과 협력해 클라우드 서버를 국내 기지국 혹은 교환국에 설치해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용은 이르면 연내 가능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5G MEC 관련 해카톤을 13일부터 14일까지 분당 소재 SK텔레콤 ICT기술센터에서 개최하며 5G 생태계 확장에 적극 나선다. 이번 행사에는 삼성전자가 MEC 기반 단말을 제공하며, MEC 기술 개발 협력사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 ▲인텔 ▲모빌엣지X(MobiledgeX) ▲마이크로소프트 등도 참여한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