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CJ ENM, 올해 2Q 사상 최대 실적...영업익 968억원

발행일자 | 2019.08.08 17:30
CJ ENM, 올해 2Q 사상 최대 실적...영업익 968억원

CJ ENM은 올해 2분기 국제회계 기준(K-IFRS) 연결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1% 상승한 1조 2604억원,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2.3% 상승한 968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발표했다.

CJ ENM은 2분기 사업 기초와 전 사업부문의 경쟁력을 꾸준하게 강화해 사상 최대의 경영 실적과 수익 성장을 달성했다.

우선 미디어 부문은 매출이 426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4% 상승했다. 영업이익은 36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1%의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 '아스달연대기'를 비롯 '스페인하숙' 등이 큰 인기를 끌며 TV광고 매출이 크게 늘었고, 디지털 콘텐츠 제작 확대에 따른 디지털 광고 매출 증가도 긍정적 영향을 줬다.



커머스 부문은 취급고 1조 183억원으로 3분기 연속 1조원 대를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576억원과 360억원으로 전년 대비 16.3%와 6.2%의 성장을 기록했다.

영화 부문은 매출액 67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8.2%의 큰 폭의 성장을 보였고, 영업이익은 100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이는 천만 영화 '기생충'이 빅 히트를 치며 극장 매출이 전년 대비 234.8% 증가한 415억원을 기록하며 매출 성장을 견인한 영향이 컸다.

마지막으로 음악 부문은 매출액 1538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31.2%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6.1% 성장한 49억원을 기록했다.

CJ ENM 관계자는 “프리미엄 콘텐츠를 기반으로 디지털을 포함해 국내외에서 광고 및 콘텐츠 유통을 확대하고, 커머스 부문은 자체 브랜드의 상품 경쟁력과 고수익 상품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