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갤럭시 노트 10, 'S펜'만의 초연결법 제시

발행일자 | 2019.08.08 06:00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삼성전자 IM 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삼성전자 IM 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열 번째 노트 시리즈가 초연결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의 가능성을 제시하며, 초연결 의미를 보다 일상화되고 친숙한 모습으로 재정의했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삼성갤럭시 언팩’ 행사를 개최하고 갤럭시 노트10(이하 노트10) 시리즈를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4000여 명이 참석했으며, MS 사티야 나델라(Satya Nadella) CEO와 아킴 스타이너(Achim Steiner) 유엔개발계획(UNDP) 사무총장도 함께 특별 게스트로 언팩 무대에 올라 자리를 빛낸다. 언팩의 주인공 노트10 외에도 최근 연이어 공개된 ‘갤럭시북 S’ ‘갤럭시 탭 S6’ ‘갤럭시 워치 액티브 2’도 함께 소개돼 노트10과의 호환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현장 스케치 [사진=삼성전자]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현장 스케치 [사진=삼성전자]>

이번 공식 공개된 노트10은 기본적인 성능 향상뿐만 아니라, 사용자 열정과 창의성을 북돋을 수 있는 최적의 모바일 환경을 구현해냈다. 그 모습은 기존에 노트가 걸어왔던 한결같음의 연장선이자 노트만의 방식으로 5G를 재해석한 새로움이기도 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장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는 스마트폰 기술 혁신을 선도해 왔으며, 갤럭시 노트10은 오늘날 사용자의 변화에 맞춰 한층 더 진화했다"며 "더욱 강력해진 '갤럭시 노트10'은 일의 효율성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삶을 즐기고 공유하는 방법에도 변화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 늘어난 선택폭

이번 행사의 주인공인 노트10 시리즈는 그동안 단일 모델로 출시됐던 노트 시리즈의 관례를 깨고, ‘노트10’(6.3인치 FHD+)과 ‘노트10+’(6.8인치 QHD+) 두 가지 모델로 공개됐다. 국내 출시 예정인 5G 모델 '노트10 5G'와 '노트10+ 5G'까지 포함하면 총 4종이다.

삼성 '갤럭시 노트10'(왼쪽)과 '갤럭시 노트 10+ [사진=삼성전자]
<삼성 '갤럭시 노트10'(왼쪽)과 '갤럭시 노트 10+ [사진=삼성전자]>

몰입감을 높인 베젤리스 디스플레이는 다이내믹 AMOLED를 탑재했으며, HDR10+ 인증을 받았다. 보다 폭 넓은 영역의 색상을 표현해 더 밝고 선명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즐길 수 있고 블루 라이트 파장은 낮춰 사용자 눈을 장시간 보호한다.

두 모델은 마이크로SD 단자의 유무를 비롯해, 배터리 용량, 메모리 용량 등에서 차이를 보인다. 우선 마이크로SD 단자가 없는 노트 10은 3500mAh 배터리, 8GB RAM를 갖췄다. 반면에 노트10+는 최대 1TB 외장 메모리 확장이 가능하고 4300mAh 배터리, 12GB RAM을 지원한다. 유선 연결 시 45W 초고속 충전을 통해 30분 충전만으로 하루 종일 사용할 수 있다.

기본 저장공간은 256GB로 동일하며, AP는 국가 또는 출시 지역에 따라 ‘퀄컴 스냅드래곤 855’나 ‘삼성 액시노스 9825’가 탑재될 예정이다. 국내는 엑시노스 9825가 탑재되며, 5G 모델만 출시된다.

노트10 시리즈 모델별 세부사양 [자료=삼성전자]
<노트10 시리즈 모델별 세부사양 [자료=삼성전자]>

◇ ‘S펜’, 지휘봉 되다

노트10의 진정한 가치는 하드웨어적인 개선사항이 아닌, 노트 시리즈의 분신이자 정체성인 S펜에서 찾을 수 있다.

새 S펜은 허공에서 움직임을 인식해 원격제어하는 '에어 액션(Air actions)'이 적용되며 지휘봉처럼 바뀌었다. 노트9에서 최초의 버튼식 원격 블루투스 기능을 적용했다면, 노트10에서는 움직임을 추가한 더 다양한 원격제어를 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S펜에 자이로 센서와 가속도계, 향상된 배터리를 더했다.

이 기능은 삼성전자가 지난 1일 공개한 갤럭시 탭S6에서도 선보였다. 노트10에서는 카메라 줌 배율 조정이나 음악 및 동영상 재생(유튜브 포함) 등에 사용되며, 에어 액션 설정에서 개인마다 편한 방식으로 맞춤변경 할 수 있다.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관람객이 노트10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관람객이 노트10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S펜 자체 기능도 발전했다. 노트 영역을 확대해 더 작게 쓰거나 이미 쓴 글씨 색과 굵기도 바꿀 수 있다. 손글씨 메모는 텍스트로도 변환 가능한데, 필기체부터 복잡한 수식까지 처리할 정도로 정확도가 높다. 이미지는 물론, PDF나 워드 파일 형식으로도 저장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7일부터 S펜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를 공개할 예정이다.

◇ 강화된 카메라, 동영상 콘텐츠 생산성 높여

에어 액션을 통해 노트10의 S펜과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카메라는 노트10과 노트10+이 비슷한 구성이다. 전면 카메라는 모서리가 아닌 상단 중앙에 위치하고, 전작 ‘노트9’가 듀얼 카메라를 전면에 적용했던 것과는 다른 1000만 화소 카메라 단일 구성을 취했다.

후면은 두 모델 모두 1200만 화소 메인 카메라, 16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2배 광학 줌 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를 갖추고 있다. 노트10+는 여기에 두 개의 ToF(비과시간법) 카메라가 더해진 구성이다.

노트10+의 트루뎁스(ToF) 카메라로 실제와 똑같은 3차원 이미지를 생성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노트10+의 트루뎁스(ToF) 카메라로 실제와 똑같은 3차원 이미지를 생성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원거리 사물 인식에 사용되는 ToF 카메라가 증강현실(AR) 구현에 필요한 센서로도 활용되는 점을 고려하면, 실감형 5G 콘텐츠를 즐기기에는 노트10+가 더 합리적인 선택지다. S펜과 ToF가 연계된 'AR 두들'은 그림을 그리거나 움직이는 사물을 추적해 AR 콘텐츠를 생성하기도 한다.

노트10은 S10과 마찬가지로 자이로센서를 통한 흔들림 방지 기능인 '슈퍼 스테디 모드'를 지원한다. S10에서 달라진 점은 라이브포커스(아웃포커스) 동영상 촬영을 지원한다는 점이다. 동영상에 보케, 블러, 빅서클, 컬러포인트, 글리치 효과도 적용할 수 있다. 여기에 카메라에 별도 탑재된 마이크를 활용하는 '줌 인 마이크' 기능을 더하면 촬영 중 확대한 피사체 소리만 집중시켜 녹음할 수 있다. 후면 카메라 녹화 도중 전면 카메라 녹화도 동시 진행하는 ‘스크린 레코드’도 추가됐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촬영된 동영상은 ‘비디오 에디터’를 통해 굳이 PC로 가져가지 않더라도 스마트폰에서 곧바로 편집할 수 있다. 뭉뚝한 손가락 대신 섬세한 S펜을 사용해 작은 화면에서도 섬세한 작업이 가능하다.

◇ 사라진 이어폰 단자, 초연결을 위한 작은 포기

애플이 아이폰7에서 그랬던 것처럼 삼성전자는 노트10에서 이어폰 단자를 없앴다. 빅스비 버튼도 전원 버튼에 흡수돼 옆면이 전체적으로 심플해졌다.

이러한 조치는 베젤리스 디자인 구현을 위한 결정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무선 이어폰을 비롯한 웨어러블 기기가 대중화될 조짐을 보이는 지금의 시장 동향과 맥을 같이하는 변화로도 해석할 수 있다. 다양화될 이기종 IoT 기기 간 상호보완성을 확보한 포석이다. 언팩 이전부터 이러한 변화를 예견한 외신은 이를 두고 “한 시대의 끝”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새로운 시대를 연 노트10은 그 대신 더욱 공고해질 웨어러블 기기 간의 친밀도를 내세운다. 웨어러블 기기 충전을 위해 S10에서 처음 적용된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의 비중과 역할도 노트10에서 한층 커질 전망이다. 이는 노트10의 ‘S펜’부터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스마트 워치 ‘갤럭시 워치 액티브 2’ 등에 이르기까지 삼성전자의 다양한 무선 기기 간 연결성과 호환성을 강화할 것이다.

◇ 강화된 연결성, 실질적인 5G 경험 제공

삼성전자는 S10 5G 출시 이후 숙고를 통해, 낯설지 않으면서도 새로운 노트10 방식의 5G 생활상을 구체화했다. 이런 점은 초연결 5G와 연계할 수 있는 다양한 부가 기능에서도 찾을 수 있다. 이동통신사가 아닌 스마트폰 제조사가 보여줄 수 있는 5G 생활상이다.

먼저, 삼성 덱스는 MS와의 협업을 통해 윈도 10 상호호환성을 높였다. ‘삼성 플로’ 앱 설치 없이, PC에서 MS 계정으로 로그인한 뒤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의 퀵 패널에서 링크 투 윈도우 기능을 활성화하면 된다. 노트10과 노트북에 저장된 파일을 다른 기기로 잡아끌어 손쉽게 이동시키거나 멀리 떨어진 스마트폰 화면도 PC에서 미리링해 손쉽게 스마트폰 앱을 제어할 수도 있다.

MS의 실파 라그나탄(Shilpa Ragnathan) Corporate VP가 윈도 10에서 노트10와 연동한 삼성 덱스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MS의 실파 라그나탄(Shilpa Ragnathan) Corporate VP가 윈도 10에서 노트10와 연동한 삼성 덱스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게이머를 위한 부가 기능인 '플레이 갤럭시 링크'는 P2P 스트리밍으로 평소 즐기던 데스크톱 PC에 저장된 PC 게임을 노트10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해준다. 현재 이동통신 3사가 제공하지 않는 사용자만의 고사양 PC게임까지 클라우드 게임 형태로 즐길 수 있어 인기가 예상된다.

그 외에도 개선된 0.35㎜ 수냉식 냉각 시스템과 사용자 게임 패턴을 인식해 성능과 전력 소비를 실시간 최적화하는 ‘게임 부스터’를 지원, 노트10을 통한 장시간 게임 플레이가 한결 수월해질 전망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노트10은 노트 고유의 가치를 업그레이드해 직관적이고 확장된 경험을 제공한다”며 “높은 생산성과 5G 네트워크에 최적화된 멀티미디어 경험 제공을 바탕으로 전작 이상의 판매량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삼성전자가 노트10을 국내에서 5G 모델만 출시하는 것과도 맞닿아 있다. 폭넓은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노트 사용자들이 5G 가입자로 다수 전환하게 될 거란 분석이다. 잠시 주춤했던 국내 5G 가입도 재점화될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오는 9일부터 19일까지 노트10 사전예약을 진행하고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랙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23일부터 전 세계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