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여름철, 우유를 더욱 건강하고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

발행일자 | 2019.07.11 16:40
“여름철, 우유를 더욱 건강하고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

30도를 넘는 요즘 같은 날씨에는 유통기한·소비기한, 냉장고 보관 등에 특별히 유의해야 한다. 특히 우유는 보관 온도와 장소에 영향을 많이 받는 식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식품 유통기한은 제품이 만들어진 날로부터 소비자에게 판매가 허용되는 기간이며, 소비기한은 식품이 올바르게 보관될 경우 섭취할 수 있는 기간을 일컫는다.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소비기한을 제대로 지키면 보관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우유도 여기에 해당한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우유는 제품에 따라 유통기한이 약 열흘에서 2주 사이이며, 소비기한은 우유를 개봉하지 않고 냉장 보관(섭씨 0~4도)한 경우, 최대 45일까지 보관 가능하다”고 전했다.

보통 상한 우유를 구별할 때 우유의 쿰쿰한 냄새와 우유 속 하얀 덩어리를 보고 확인한다. 특히 냄새는 우유가 상했는지 바로 알 수 있는 방법으로, 신선한 우유 냄새 대신 쿰쿰한 냄새가 난다면 부패가 진행되고 있음을 의심할 수 있다.

그러나 위 방법으로도 우유의 상태를 정확히 알 수 없다면 물을 활용하면 된다. 우유를 차가운 물에 몇 방울 떨어뜨렸을 때 우유가 물속에 가라앉으면 신선한 상태이며, 물에 닿을 때 뿌옇게 퍼져 나가면 상한 것이다.

우유를 맛있게 먹으려면 냉장고 안에서 가장 맛있는 온도를 지켜야 한다. 미국 낙농협회에 따르면, 우유를 보관할 때 냉장고의 온도는 섭씨 약 4도(화씨 40도)를 넘지 않아야 한다. 박테리아가 가장 활발하게 증식하는 온도가 섭씨 4도에서 60도 사이(화씨 40도에서 140도 사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냉장고 안에는 모든 공간의 온도가 동일하지 않다. 냉장고 위쪽에서 아래쪽으로 내려갈수록 온도가 낮아지므로 식품별 보관 위치에 신경 써야 한다.

선반 위쪽은 오래 보관해도 괜찮은 음료, 스낵 등의 가공식품, 아래쪽은 육류, 생선 등의 신선식품들을 두는 것이 알맞다. 또한, 물기가 많은 것과 물기가 적은 것을 구분하는 것도 식품을 오래 보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우유의 경우, 선반 위쪽보다는 비교적 온도가 낮은 아래쪽에 보관하는 것이 좋으며, 요거트와 치즈 등의 유제품 또한 아래쪽에서 더욱 오래 보관할 수 있다.

우유를 냉장고 문에 보관하지 않는 것이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이다.

미국 낙농협회는 “냉장고 문은 온도가 가장 높은 곳으로, 조미료와 소스 보관에 적합하다. 문을 열 때마다 상온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기 때문”이라며, “냉장고의 내부 온도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냉장고 문을 너무 자주 열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