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현대百, 업계 최대 편집숍 ‘피어’ 선보여

발행일자 | 2019.07.11 16:10
현대백화점 자체 편집숍 '피어' 출처=현대백화점 그룹 제공
<현대백화점 자체 편집숍 '피어' 출처=현대백화점 그룹 제공>

현대백화점은 다음 달 15일 신촌점 유플렉스에 업계 최대 규모의 자체 기획 편집숍인 '피어'(PEER)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피어는 또래를 뜻하는 말로, 밀레니얼 세대(1980년 이후 생)·Z세대(1990년대 중반 이후 생)로 대표되는 젊은 고객들이 즐길 수 있는 실용적이고 창조적인 패션 편집숍을 표방한다.

‘피어’의 영업면적은 793㎡(240평)로, 국내 백화점 업계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패션 편집숍 중 가장 큰 규모다. 현재 국내 주요 백화점에 운영하는 자체 편집숍의 영업면적은 100㎡~400㎡ 수준이다.



현대백화점은 ‘피어’ 매장에 약 70여 개 패션(의류·잡화) 브랜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키르시, 비바스튜디오, 위캔더스, 어텐션로우 등 약 40여 개는 백화점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기존 백화점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트렌디하고 신선한 콘텐츠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최신 유행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패션 플랫폼으로 피어를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