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터치앤리뷰]스타일러로 여름에도 매일 씻어 입는다

발행일자 | 2019.07.09 14:05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됐다. 기온은 한층 올라가고 장마로 인해 습도는 높아져 온 집안이 눅눅해진다. 빨래는 잘 마르지도 않고 퀴퀴한 냄새가 나기 일쑤며, 옷장에 보관해 둔 의류마저 꿉꿉하다. 여름철에는 쉼 없이 흘러내리는 땀으로 옷이 쉽게 오염되고, 세탁이 까다로운 소재 옷이 많아 의류 관리에 일손이 두 배는 필요해진다. 이럴 때 눈길이 가는 가전제품이 있다. 바로 LG 트롬 스타일러다.

스타일러는 매일 입는 옷은 물론 자주 세탁하기 어려운 옷들을 씻어 입은 듯 깨끗하게 관리해 주기 때문에 요즘 같은 여름철 혹은 장마철에 더욱 찾게 되는 제품이다. 자주 빨기 어려운 옷도 매일 세탁한 듯 깔끔하게 관리해주는 LG 트롬 스타일러를 집중 살펴본다.

[터치앤리뷰]스타일러로 여름에도 매일 씻어 입는다

◇이제는 필수 가전

LG 트롬 스타일러는 2011년 LG전자가 세계 처음 출시한 의류관리기다. 세탁기 '스팀', 냉장고 '온도 관리', 에어컨 '기류 제어' 등 주요 가전 핵심기술을 한 데 모은 제품으로, 글로벌 181개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는 생활가전 시장 필수 가전이 되면서 최근에는 여러 제조사에서도 비슷한 제품을 내놓기 시작했다. 기존에 없던 '의류관리기'라는 새로운 제품군을 만들어 낸 것이다.

LG 트롬 스타일러는 어떻게 의류를 관리하는 걸까. 크게 '무빙' '스팀' '드라이' '프레스' 네 가지 기능이 있다.

먼저 분당 최대 200회로 움직여 옷을 흔들어 털어주는 '무빙행어(Moving Hanger)'가 바람으로 털리지 않는 옷 속 숨은 미세먼지와 오염물질을 깔끔하게 털어준다. 이 과정에서 구김 제거도 이루어진다.

[터치앤리뷰]스타일러로 여름에도 매일 씻어 입는다

다음 순수한 물로 만든 '트루스팀(TrueSteam)'이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고도 옷에 묻은 각종 세균을 99.9%까지 살균해준다. 옷에 밴 음식 냄새나 담배 냄새처럼 잘 빠지지 않는 악취도 이 과정에서 깔끔하게 제거된다. 여기에 '히트펌프 저온제습 건조' 기술이 옷감 손상 없이 습기만 쏙 빼내어 보송하게 의류를 건조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트롬 스타일러에만 있는 '바지 칼주름 관리기'는 다리미로 누른 듯 바지 칼주름부터 생활 구김까지 관리해준다.

◇여름철에 더 빛을 발하는 기술력

LG 트롬 스타일러는 사시사철 활용도 높은 생활 가전이지만 특히 덥고 습한 여름철에 더 빛을 발한다. 린넨이나 시폰처럼 통기성이 좋고 얇은 소재의 여름 의류는 멋스럽지만 세탁이 까다롭다는 단점이 있다. 이때 트롬 스타일러 '위생살균 표준 코스'를 이용하면 세탁한 듯 의류를 깔끔하게 관리할 수 있다. 순수한 물로 만든 트루스팀이 화학 약품 걱정 없이 의류에 묻은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등의 유해 세균을 99.9% 제거하고 옷에 남은 미세먼지까지 깔끔하게 없애준다.

의류뿐만 아니라 침구 관리도 가능하다. 스타일러의 '위생살균 침구 코스'는 버튼 한 번으로 땀 묻은 베개솜과 습기로 눅눅해진 이불 등 각종 침구를 살균, 탈취해 깨끗하게 만든다.

[터치앤리뷰]스타일러로 여름에도 매일 씻어 입는다

갑자기 내린 소나기로 젖은 교복, 장마철 잘 마르지 않는 와이셔츠,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소재의 티셔츠 등 소량 의류를 빠르게 건조하고 싶을 때도 트롬 스타일러가 제격이다. '자동 건조 코스'를 이용하면 무빙행어로 옷을 흔들어 털면서 건조해주는데, 별도 다림질을 하지 않아도 구김이 제거된다. 스타일러에서 옷을 꺼내 바로 걸치고 외출할 수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여름철 드레스룸 습도가 높으면 스타일러 도어를 45도가량 열고, '실내 제습 코스'를 실행하면 스타일러가 설치된 공간의 습기를 최대 10ℓ까지 제거할 수 있다. 옷이나 방 안의 눅눅함을 없애는 데 좋다.

[터치앤리뷰]스타일러로 여름에도 매일 씻어 입는다

제품 디자인도 드레스룸 공간 활용성을 높일 수 있게 지속 개발 중이다. 최근 출시한 'LG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 슬림(모델명:S3MFC)'은 다크 그레이 색상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외관을 뽐낸다. 여기에 블랙 틴트 컬러 거울 소재를 전면에 배치해 옷을 꺼내 입을 때마다 옷매무새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스타일러가 전신 거울을 대신하는 셈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최근 무더위로 인해 땀 묻은 옷과 장마철 높은 습도로 눅눅해진 옷과 여름 침구류를 늘 보송보송하게 관리할 수 있는 스타일러 수요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면서 “여름철 의류 관리뿐만 아니라 침구 관리, 제습 기능을 통한 공간 관리까지 가능한 LG 트롬 스타일러와 함께 쾌적한 여름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터치앤리뷰]스타일러로 여름에도 매일 씻어 입는다

◇여름철 소재별 트롬 스타일러 활용 팁!

사계절 중 가장 다양한 소재 옷을 입게 되는 여름. 소재·색상별로 세탁 방법까지 신경 쓰기란 쉽지 않다. 이럴 때 물 빠짐과 이염이 걱정되는 청바지부터 까다로운 실크 소재 의류까지 스타일러 하나로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다. 쓸수록 더욱 유용한 여름철 스타일러 활용 팁을 소개한다.

TIP 1. 냄새나도 자주 빨 수 없는 청바지

여름철 시원한 매력을 뽐낼 수 있는 아이템을 꼽으라면 단연 청바지가 아닐까 싶다. 하지만 청바지는 세탁 시 물 빠짐 현상이 일어나기 쉽고, 이염으로 망가질 우려가 있다. 세탁이 쉬워 보이지만 은근 까다로운 소재다. 특히 찢어진 청바지처럼 망가지기 쉬운 디테일이 있으면 더욱 골치가 아파진다.

누구나 하나쯤은 가지고 있는 청바지. 스타일러 다운로드 코스에는 '청바지 관리' 기능이 별도로 제공된다. 해당 코스를 이용하면 물로 만든 트루스팀으로 청바지에 밴 땀 냄새뿐만 아니라 각종 세균까지 말끔하게 제거할 수 있다. 특히 옷감 속 습기만을 제거하는 저온 제습 건조를 통해 청바지 고유 핏이 상하지 않도록 옷감 수축 없이 보송하게 건조해준다.

TIP 2. 운동복, 등산복 등 '기능성 소재'

등산부터 수영까지 다양한 레저 활동을 즐기는 여름철에는 방수, 투습 등 특수 기능을 가진 기능성 의류를 많이 입게 된다. 하지만 기능성 소재를 잘못 세탁하면 고유 기능이 현저히 감소할 우려가 있다. 특히 고어텍스 같은 특수 소재는 고온 건조 시, 필름이 벗겨져 방수 기능이 저하되는 등 불상사가 생길 염려도 있다.

이 때문에 세탁을 최대한 적게 하거나 특수 세제를 사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생긴다. 이 때 스타일러 '고급의류 기능성 코스'를 사용하면 야외 활동으로 인해 옷에 묻은 먼지나 각종 오염 물질을 깔끔하게 털어내고, 저온 제습 건조 기능을 통해 땀이나 빗물 등 습기만을 효과적으로 제거해 기능성 의류 고유 기능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

[터치앤리뷰]스타일러로 여름에도 매일 씻어 입는다

TIP 3.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실크 소재'

실크는 여름철에도 스타일을 포기할 수 없는 사람들이 종종 입는 소재다. 최고급 소재로 불리는 만큼 실크 특유 광택과 몸에 감기는 듯한 부드러움으로 인기가 많다. 하지만 까다로운 관리 방법 때문에 입을 때마다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실크 소재 의류도 더 오랫동안 입고 싶다면 스타일러 다운로드 코스 '실크 코스'를 이용해보자. 드라이클리닝에 사용되는 화학 잔여물이 옷에 남지 않는 것은 물론 숨은 먼지를 털어 광택을 살려주고, 옷감 수축이나 변형 없이 뽀송하게 살균해준다.

김태우 기자 tk@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