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LG전자, 의류건조기 자동세척 논란에 “하자 아냐, 10년 무상보증 약속”

발행일자 | 2019.07.09 12:00
LG 히트펌프건조기 개념설명 이미지 [사진=LG전자]
<LG 히트펌프건조기 개념설명 이미지 [사진=LG전자]>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가 최근 발생한 LG 의류건조기 자동세척 기능 하자 이슈와 관련해 9일 사과하며 10년 무상 보증을 약속했다.

해당 이슈는 한 소비자가 콘덴서 자동세척시스템을 탑재한 LG 건조기를 촬영한 영상에서 시작됐다. 광고와 달리 먼지를 제대로 제거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시기의 차이만 있을 뿐, 자동세척 콘덴서의 하자 이슈는 이미 여러 소비자들로부터 동시다발적으로 제기됐던 것으로 보인다. 이미 네이버 밴드 ‘엘지건조기자동콘덴서 문제점’에서는 현재 1만8000여명에 달하는 회원들이 활동하며 이러한 LG 건조기의 문제점을 공유하고 있으며, 가입자 수도 계속 늘고 있다.



이에 LG전자는 9일 공식적인 사과의 뜻을 공식 입장으로 전하면서, 10년 무상보증 서비스를 약속했다.

소비자들의 문제제기에 대해 LG전자는 “옷감의 습기를 빨아들인 고온 다습한 공기가 차가운 콘덴서를 통과하면 습기가 물로 바뀌면서 먼지와 함께 배출된다”며 “일부 먼지는 콘덴서를 통과하는 과정에서 콘덴서에 남기도 한다”고 해명하고 제품에 하자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콘덴서에 일정 수준의 먼지가 있더라도 어떤 제조사 제품이든 발생하는 현상이며 의류건조기의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대신, LG전자는 “저희 제품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느낀 불편에 대해서는 겸허한 자세로 대안을 마련해 고객들께서 만족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며 “해당 보증 기간 내 문제가 발생하면 엔지니어가 방문해 제품상태를 점검하고 적절한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통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는 것이다. 10년 무상 보증이 소비자 불만을 잠재울지는 지켜봐야 할 듯하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