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SKT-나이언틱 ‘해리포터:마법사연합’으로 5G AR 대중화 첫발

발행일자 | 2019.06.30 11:50
SK텔레콤 모델들이 T월드 종로2가점 앞에서 공동 마케팅 실시 소식을 알리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모델들이 T월드 종로2가점 앞에서 공동 마케팅 실시 소식을 알리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글로벌 AR(증강현실) 선두 기업 ‘나이언틱(Niantic)’과 5G AR 대중화를 위해 협력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나이언틱’과 AR 게임 ‘해리포터: 마법사 연합’ 공동 마케팅을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양사가 지난 2월 국내 통신사 독점으로 5G 전략적 제휴를 맺은 데 따른 것이다.


‘해리포터 : 마법사연합’은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이자 인기 영화인 ‘해리포터’를 배경으로 하는 위치기반 모바일 AR게임이다. 이 게임은 나이언틱, WB게임즈, 포트키 게임즈가 공동 개발한 게임으로 지난 28일 한국에 출시됐다.

이 게임은 이용자 위치에 따라 다양한 게임 콘텐츠를 제공한다. 이용자는 비밀 태스크 포스팀 일원이 되어, 스마트폰을 들고 걸어 다니며 주변 위치에 맞춰 화면 속에 나타나는 다양한 발견물을 마법을 사용하여 마법세계로 돌려보내는 역할을 수행한다.

전국 4000여 SK텔레콤 대리점은 게임 속 AR 공간에서 마법 주문 에너지를 채우거나 다른 플레이어와 함께 플레이할 수 있는 ‘여관’, ‘요새’와 같은 스테이지가 된다. 추후 매장 방문객에게 아이템이나 추가 미션 등 특별한 게임 혜택도 제공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나이언틱과 함께 자사 고객에게 내년 6월 말까지 ‘해리포터 : 마법사연합’ 이용 중 발생하는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하며, 20대 고객 10명을 선발해 부산에서 ‘해리포터 : 마법사연합’ 게임 대결을 펼치는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여름 방학 기간에 맞춰 새로운 프로모션도 준비하고 있다.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SK텔레콤과 나이언틱은 ▲5G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 기반 실시간 초저지연 멀티플레이 서비스 ▲지역 기반 AR 플랫폼 구축 등 공동 R&D 및 서비스 출시를 추진할 계획이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은 “5G 시대에 맞춰 세계적인 AR, VR회사들과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차별화된 가치와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는 수준 높은 AR 서비스들을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오마르 텔레즈 나이언틱 글로벌사업총괄(부사장)은 “’SKT와 함께 ‘해리포터 : 마법사연합’을 제공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리얼월드 게임 방식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