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SKT, ‘5G 월드어워드 2019’ ‘최우수 엣지 컴퓨팅’ 부문 수상

발행일자 | 2019.06.13 10:10
시상식에 참여한 SK텔레콤 류탁기 AN개발팀장(가운데)와 '5G 월드 어워드 2019' 심사위원(왼쪽과 오른쪽) [사진=SK텔레콤]
<시상식에 참여한 SK텔레콤 류탁기 AN개발팀장(가운데)와 '5G 월드 어워드 2019' 심사위원(왼쪽과 오른쪽)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의 5G 기술이 세계적 권위 글로벌 어워드를 또 한 번 수상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5G 월드 어워드 2019'에서 자사의 ‘5G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 기술이 '최우수 에지 컴퓨팅 기술'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글로벌 ICT 연구기관 ‘인포마 텔레콤앤미디어’가 주관하는 '5G 월드 어워드 2019'에는 퀄컴, 에릭슨 등 세계적인 통신 기업들이 참여한다. 올해에는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 VR&AR 등 총 12개 영역에서 5G 관련 혁신적인 기술을 선정했다.



SK텔레콤은 올해 상반기에만 5G 관련 글로벌 어워드 총 12개를 수상했다. 5G 초저지연 통신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5G MEC’ 기술은 올해 5월 개최된 ‘라이트리딩 어워드’와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 2019’도 석권하며 ‘19년 상반기에만 글로벌 어워드 3관왕을 달성했다.

'5G MEC' 기술은 5G 시대 '데이터 통신의 지름길'로 불린다. 5G기지국과 교환기에 'MEC' 기반 소규모 데이터 센터를 설치하는 방식을 통해 통신 지연 시간을 최대 60% 줄일 수 있다. 현재 SK텔레콤은 협력사들이 보다 쉽게 5G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5G MEC' 플랫폼을 외부에 개방한 상태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SK텔레콤은 다수의 글로벌 어워드 수상을 통해 압도적인 5G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며 “5G 시대를 선도하는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며 글로벌 톱 이동통신 사업자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