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롯데홈쇼핑, 하절기 식품안전 관리 강화

발행일자 | 2019.06.13 10:05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기온 상승이 시작되는 하절기를 맞아 자체적인 위생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식품안전 관리 강화에 나선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12일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식품 제조업체 ‘대복영농조합’과 이천에 위치한 ‘하늘단’을 각각 방문해 하절기 식품안전 관리에 대해 강조하고, 생산라인 및 품질검사 과정을 직접 둘러봤다. 대복영농조합과 하늘단은 롯데홈쇼핑에서 판매하는 ‘김나운 김치’, ‘김나운 LA갈비’ 등의 상품을 생산하고 있는 협력업체다.

롯데홈쇼핑 이완신 대표가 지난 12일(수) 식품 협력업체 '대복영농조합'을 방문해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위생 및 식품안전 점검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부터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 유성열 대복영농조합 회장, 조수영 올박스 대표
<롯데홈쇼핑 이완신 대표가 지난 12일(수) 식품 협력업체 '대복영농조합'을 방문해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위생 및 식품안전 점검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부터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 유성열 대복영농조합 회장, 조수영 올박스 대표>

 
롯데홈쇼핑은 이달 3일부터 9월 30일까지를 ‘하절기 식품안전 강화 기간’으로 정하고, 냉장∙냉동식품 협력업체의 생산∙보관시설 현장 방문 및 안전점검을 강화한다. 식중독 예방을 위한 효과적인 살균, 소독법, 시설 및 설비의 위생관리 방법 등 식품 안전에 대한 교육 및 컨설팅도 진행할 예정이다.
 
냉장∙냉동식품 배송 시 드라이아이스, 아이스팩 등 보냉제를 증량해 운영한다. ‘롯데중앙연구소 안전센터’와 연계해 식중독균 검사 소요 기간을 두 배 이상 단축하고, 암행 주문을 통한 상품 온도 및 신선도, 원산지, 미생물 검사 등 품질 점검도 강화한다.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