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LG U+ 5G이노베이션랩, 구글 클라우드도 지원

발행일자 | 2019.06.12 09:50
최근 오픈한 ‘구글 룸’에서 LG유플러스 직원들과 스타트업 직원들이 서비스를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최근 오픈한 ‘구글 룸’에서 LG유플러스 직원들과 스타트업 직원들이 서비스를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5G 이노베이션 랩에서 구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개발 및 상용화 준비를 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U+5G 이노베이션 랩’이 약 2개월 동안 210여개 기업이 이용했다고 12일 밝히면서, 최근 5G이노베이션 랩에 ‘구글 클라우드 룸’을 지난 10일 추가로 오픈했다고 덧붙였다.

여기서는 누구나 구글 디바이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중소기업들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이를 위한 기술 교육 수강도 가능하다.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의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한 AI 특화 5G 서비스 개발과 상용화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내년에는 구글 클라우스 서울 리전이 구축됨에 따라, 이를 활용한 신규 연계 서비스들이 다수 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창국 LG유플러스 FC전략담당(상무)은 “향후에도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강화해 5G 생태계 활성화는 물론 더 나아가 고객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3일 개관한 ‘U+5G 이노베이션 랩’은 개관 첫 달에 1백개에 달하는 중소기업이 이용한 데 이어 5월에는 이용 기업 수가 110개를 넘어섰다. 이달 첫째 주에만 30여개 기업이 방문하는 등 상생협력과 5G 생태계 활성화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