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LG U+, 새 전화 상담 시스템 도입···대기시간 확 줄어

발행일자 | 2019.06.12 09:30
경기도 분당구 서현동에 위치한 매장에서 직원들이 대표번호 시스템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경기도 분당구 서현동에 위치한 매장에서 직원들이 대표번호 시스템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고객센터의 전화 상담이 더 빠르고 정확해진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고객센터 상담전화를 휴대폰 가입 매장으로 연결시켜주는 ‘매장 대표번호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2일 밝혔다. 통신사 고객센터 상담·문의를 오프라인 매장에서 해결하는 것이다.

이 시스템은 LG유플러스 매장에서 고객센터와 같이 전화상담 고객을 직접 응대하는 제도다. LG유플러스는 이를 위해 전국 1600여개에 달하는 매장 내부에 고객센터와 동일한 상담환경을 구축했다.



도입을 통한 기대효과는 여러 가지다. 먼저, 전화상담 대기 시간은 대폭 감소할 수 있다. 실제로 지난 5월 매장 대표번호 시범 운영에서 평균 ARS 대기 시간은 4월에 비해 40초가량 단축됐다. 고객센터와 매장으로 상담을 분산하며 고객센터 대기 시간도 줄어들었다.

오후 6시까지 운영되는 고객센터와 달리, 주말을 포함해 오후 8시까지 전화 상담이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아울러 매장에서 제공하는 개인 맞춤 관리도 한 번에 받을 수 있다. 가입매장에서 담당자 변경 없이 상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고, 현장 인기 스마트폰 추천 받기도 가능하다. 또 해당 지점 가입자에게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지속적 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박현식 LG유플러스 영업혁신담당은 “고객들의 불필요한 상담 대기 시간을 없애고, 상담 직원 및 매장의 신뢰도 향상으로 일거양득의 효과를 내고자 했다”며 “지속적으로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매장 대표번호 시스템을 꾸준히 진화시켜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가입 매장 상담을 원하는 고객들은 고객센터(114)로 전화를 걸어 매장 연결을 선택하면 된다. 매장은 가입자가 휴대폰을 개통했던 곳으로 자동 연결되며, 요청 시 매장 상황에 따라 가까운 곳으로 연결 받을 수도 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