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김하늘 코' 해프닝 '바람이 분다', 줄거리-몇부작?

발행일자 | 2019.06.10 17:14
사진=JTBC
<사진=JTBC>

'바람이 분다'가 오늘(10일) 방송된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는 수진(김하늘)은 계획대로 불륜의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도훈(감우성)과 호텔에 들어서지만, 작정한 마음과 달리 참담함을 감추기 힘들어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사실을 내색하지 못하는 도훈 역시 같은 마음이지만 엇갈리는 두 사람은 결국 서로의 제대로 된 진심을 확인하지 못한다.



또 자신의 알츠하이머 증세가 한층 더 심해지고 있음을 느끼던 도훈은 친부의 부고를 전해 듣게 된다. 평소보다 수진에게 한결 다정한 도훈과 생각지 못한 도훈의 반응에 멍해지는 수진. "우리 이혼하자. 우연히 마주쳐도 절대 아는 척 하지 말자"라고 말한다.

한편 '바람이 분다'는 최근 김하늘 코 해프닝을 겪었다. 극중 김하늘이 코 분장을 한 가운데 다소 어색한 설정이라는 것. 이에 제작진 측은 공식입장으로 극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바람이 분다'는 총 16부작으로 구성,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방송된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