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SKT 골프대회 수익금, 치매 예방에 쓴다

발행일자 | 2019.05.15 12:00
오경식 SK텔레콤 스포츠마케팅 그룹장, 김세원 인천시중구노인복지관장, 신준영 캐어유 대표(왼쪽부터)가 인천 중구노인복지관에서 ‘행복동행: 스마트 에이징’ 캠페인 시행을 위해 협력을 약속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오경식 SK텔레콤 스포츠마케팅 그룹장, 김세원 인천시중구노인복지관장, 신준영 캐어유 대표(왼쪽부터)가 인천 중구노인복지관에서 ‘행복동행: 스마트 에이징’ 캠페인 시행을 위해 협력을 약속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22년 역사의 남자 골프 대회가 지역 사회 문제 해결에 앞장선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SK텔레콤 오픈 2019'에서 발생하는 수익금을 활용해 인천 지역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치매 예방 교육을 실시하는 '행복 동행: 스마트 에이징' 캠페인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SK텔레콤이 인천시 중구 내 노인복지관과 카이스트-SK사회적기업가센터 출신의 사회적 기업 '캐어유'와 함께 손잡고 지역사회 어르신들의 치매 문제 해결하고자 마련했다. 캠패인은 SK텔레콤 오픈 2019에서 선수들이 버디를 기록할 때 마다 적립되는 '행복 버디 기금'과 입장 수익금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운영 기금과 스마트기기를 지원하고 캐어유는 전문 치매 진단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지자체는 장소 제공과 함께 자원 봉사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올해에는 총 100여명의 어르신들께 5월과 9월 각각 3개월에 걸쳐 치매 예방 교육을 제공한다. 내년에는 전국을 대상으로 연중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오경식 SK텔레콤 스포츠그룹장은 "지역 사회가 겪는 사회적 문제 해결에 동참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준비했다"며 "지역 사회, 사회적 기업과 행복 동행을 지속 시행하고 확장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 오픈 2019은 오는 16일부터 나흘간 인천 중구 ‘SKY 72 골프 앤 리조트 하늘코스’에서 열린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