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이젠 농기계도 자율주행?" SKT-대동공업, 농촌 활력

발행일자 | 2019.05.15 11:50
자율주행 이앙기에 탑승한 농부가 자율주행 상태에서 모판을 운반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자율주행 이앙기에 탑승한 농부가 자율주행 상태에서 모판을 운반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대동공업(대표 김준식 하창욱)과 함께 '실시간 이동 측위(RTK)'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이앙기를 개발∙상용화 했다고 15일 밝혔다.

논은 바닥이 고르지 않고 고인 물 때문에 시야가 확보되지 않아 정확한 이앙을 위해서는 숙련된 기술과 집중력이 요구된다. 반면, 자율주행 이앙기는 별도 기계 조작없이 못자리를 정확하게 따라가며 모판의 모를 논에 옮겨 심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자율주행 이앙기 상용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이동통신 기반의 RTK 기술을 이앙기에 적용하고 연구해왔다. RTK는 위성항법 시스템(GPS)과 IoT 전용 통신망 ‘LTE-M’에서 받은 위치정보를 활용해 이앙기 작업 정밀도를 센티미터급으로 높인다.



자율주행 이앙기는 △직진 유지 △모 간격 유지 △정밀 비료 살포 등 3가지 핵심 기능을 탑재해 이앙작업 숙련도가 떨어지더라도 전문가 수준의 작업이 가능하다. 농부는 이앙기가 자율주행 하는 동안 모판 운반 등 다른 작업이 가능하고 수확량 향상도 기대할 수 있다.

기존 위치 측정 솔루션은 장비 가격이 높았지만, SK텔레콤은 RTK 기술을 통해 가격을 100만원대로 대폭 낮췄다. 양사는 '편리성'과 '경제성'은 물론, 고령화 ∙ 일손 부족 등 농촌 문제까지 해결하는 '사회적가치' 창출 효과까지 기대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