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LG U+, 사내벤처 1호 위트레인 ‘운동닥터’ 출시

발행일자 | 2019.05.15 11:00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배달음식·부동산·숙박업소·택시에 이어 ‘퍼스널 트레이너’ 중개 서비스가 나왔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자사의 사내벤처 1호 서비스로 개인 고객과 피트니스 센터의 퍼스널 트레이너를 연결해주는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 ‘운동닥터’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운동닥터’는 빅데이터로 수집된 전국 4,800여 개의 피트니스 센터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앱 서비스다. 소비자가 트레이너 관련 정보를 찾거나 트레이너가 회원 유치에 들이는 시간·비용을 최소화 시켜준다.



‘운동닥터’ 이용자들은 트레이너별 이용 요금, 일정, 이미지 등을 손쉽게 확인하고, 센터 및 트레이너와 안심번호를 통한 1:1 상담도 할 수 있게 된다. 또 ‘운동닥터’에서 직접 검증한 트레이너 자격증과 수상경력 등 신뢰성 있는 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반면, 트레이너는 모바일로 간편하게 고객을 유치할 수 있다. ‘운동닥터’에 자신의 프로필을 비롯해 다양한 정보를 업로드하고 관리하며 손쉽게 신규 회원 모집에 나설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사내벤처팀 ‘위트레인(Wetrain)’은 서비스 출시에 앞선 지난 4월 퍼스널 트레이너 이용 고객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직접 피트니스 센터에 방문해야 상담이 가능한 점(41.9%) ▲트레이너의 전문성을 미리 확인할 수 없는 점(33.1%)을 불편사항으로 꼽았다. 또 트레이너 선택 시 가장 중요시 하는 점은 ▲트레이너의 지도 스타일(37.0%)이었으나 이를 확인할 방법이 없어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성환 LG유플러스 사내벤처팀 위트레인 리더는 “국내 퍼스널 트레이닝 시장은 연 1조 5천억 원 규모에 달하고, 트레이너 숫자는 2만 5천 명을 넘어섰다”며 “잠재력이 큰 퍼스널 트레이닝 시장을 주도해 국내 대표 O2O 스타트업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