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새 둥지 찾는 '아시아나항공'"…금호, 결국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

발행일자 | 2019.04.15 16:46
"새 둥지 찾는 '아시아나항공'"…금호, 결국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하면서 아시아나항공이 새 둥지를 찾게 됐다.
 
금호아시아나그룹과 채권단 등에 따르면 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인 금호산업(33.47%, 6868만8063주)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의사회에 앞선 이날 오전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아들인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은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이동걸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를 전달했다. 또 곧바로 매각 방안을 담은 수정 자구안을 제출했다.


 
오너가(家)의 결단과 금호산업 이사회를 통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앞으로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절차를 밟게 된다. 산은은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이 제시한 수정 자구안을 검토한 후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현재 매각은 아시아나항공이 지분을 보유한 계열사들의 통 매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44.17%) 아시아나IDT(76.25%),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에어서울(100%) 등을 계열사로 둔 상황으로 전체 매각가격은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산은 등 채권단으로부터 500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룹은 당장 25일 만기가 돌아오는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상환해야 하는 등 유동성 위기에 처해 있다.
 
이와 함께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그룹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으로 회사 규모가 크게 낮아지게 될 전망이다. 매출이 3분의 1 수준으로 줄면서 재계 60위 정도의 중견기업으로 사세가 쪼그라들게 되며 계열사도 건설사인 금호산업과 금호고속, 금호리조트 등 3개만 남게 된다.
 
재계 관계자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진통 끝에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물론 아시아나항공도 살길을 찾아 가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