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문재인‧트럼프, "한반도 평화 정착 위해 함께한다"

발행일자 | 2019.04.12 16:28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화면 캡처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백악관 한미 정상회담 직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언론발표문을 공개했다. 핵심은 두 정상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할 방안에 관해 의견을 같이했다는 점이다.
 
먼저 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의 최종적이고 평화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의를 평가하고 지지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두 번의 정상회담을 가지며 진전을 이뤄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관계를 개선,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고 피력했다. 또 김 위원장과의 대화의 문이 항상 열려 있음을 시사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차기 북미 정상회담이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또 다른 이정표가 되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어 두 정상은 하노이회담 이후 북한 내부 동향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으며 향후 비핵화 협상을 추진하면서 3차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도 공유했다.
 
여기에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을 설명했다. 이번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후 본격적으로 북한과 접촉해 장소와 시기가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이 되는 이달 말이 유력한 것으로 전망된다.
 
이 외에도 양 정상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기며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및 안보의 핵심축인 동맹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