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구광모 LG회장 "스타트업 발굴 강화" 주문

발행일자 | 2019.04.11 15:44
구광모 LG그룹 회장(사진 왼쪽 여섯 번째)이 지난 주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LG테크 콘퍼런스'에 참석해 미주지역에 유학중인 석박사 과정 연구개발 인재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G그룹
<구광모 LG그룹 회장(사진 왼쪽 여섯 번째)이 지난 주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LG테크 콘퍼런스'에 참석해 미주지역에 유학중인 석박사 과정 연구개발 인재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G그룹>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활동중인 벤처캐피탈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찾아 스타트업의 발굴 강화를 주문했다.

11일 LG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 소재한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찾아 운영 현황과 투자 포트폴리오를 보고 받은 후 이 같이 밝혔다.

구 회장은 해외 석·박사급 인재 유치를 위한 'LG테크 콘퍼런스' 참석을 위해 지난 주 미국 출장에 나섰으며, 권영수 부회장과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과 함께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구 회장은 투자 내용을 보고 받고 미래 성장동력을 위한 스타트업 발굴을 강화해 줄 것을 주문했다.

LG는 현재까지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통해 미국 스타트업에 약 1900만 달러를 투자했다. 지난해 모빌리티 공유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라이드셀'에 500만 달러를 투자한 이후 활발하게 투자를 해오고 있다. 최근에는 5G 콘텐츠 역량을 높이기 위해 가상현실(VR) 플랫폼 서비스 스타트업인 '어메이즈브이알'에 200만 달럴르 투자하기도 했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지난해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5개 계열사가 출자한 총 4억2500만 달러 규모의 펀드를 운용하기 위해 실리콘밸리에 설립한 회사다.

김민우 기자 min@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