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LG V50 씽큐, 중고폰 보상으로 구매부담 더 낮춘다

발행일자 | 2019.04.08 10:50

LG전자(대표 정도현 조성진)가 5G 스마트폰을 구매의향을 가진 소비자들의 부담을 한층 더 낮출 전망이다.

LG전자는 LG V50 씽큐 구매 시, 쓰던 폰을 반납하면 중고시세 이상의 보상을 제공하는 ‘LG고객 안심보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기간은 5월 말까지다.

대상 기종은 총 42종이다. LG 스마트폰은 전원만 들어오면 구매 시기, 마모 정도, 기능이상 여부 등과 상관없이 각 모델에 해당하는 최고 수준의 보상을, 타사 제품은 반납하는 제품 상태에 따라 책정되는 보상을 제공한다.

LG전자 모델이 LG V50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 모델이 LG V50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재작년 출시된 LG G6를 반납하고 LG V50 씽큐를 구매하면 16만 원을 보상받을 수 있다. 최근 출시된 LG G8 씽큐를 구매한 고객들도 통신사가 제공하는 5G 스마트폰 교체 프로모션을 이용해 반납 후 동일한 혜택을 받아볼 수 있다.

LG V50 씽큐는 ‘퀄컴 스냅드래곤 855’와 5G모뎀 ‘X50 5G’을 탑재해 5G 스마트폰으로 최고 수준의 성능을 구현한다. 전작 대비 20% 커진 4,000mAh 대용량 배터리와 최대 2.7배 커진 방열시스템 ‘쿨링 파이프’를 탑재했다. 함께 제공되는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은 멀티태스킹 성능을 극대화했으며, 탈착식이라 필요할 때만 사용할 수도 있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안병덕 모바일마케팅담당은 “보다 많은 고객들이 LG V50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으로 5G를 제대로 경험할 수 있도록 소비자들의 부담을 낮추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8일부터 LG베스트샵 강남본점, 동교점 등에 고객이 LG V50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을 직접 만지며 경험할 수 있도록 체험존을 꾸민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