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5G 개통 일제 개시···요금·서비스는 어디가 좋나

발행일자 | 2019.04.05 18:00

이동통신 3사가 오늘부터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개통에 들어갔다.

5G 개통행사도 화려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5일 오전 8시 서울 강남구 소재 T월드 강남직영점에서 고객 30명을 초청해 개통행사를 가졌다. 행사에는 SK텔레콤 5G 1호 고객이자 5GX 홍보대사인 월드스타 김연아 선수가 참석했다. 행사 참가자 중 일부는 추첨을 통해 갤럭시S10 5G를 비롯한 다양한 경품을 받았고, VR 기기를 비롯한 ‘홀로박스(Holobox)’ 체험도 진행했다.

KT(대표 황창규)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역 인근 ON식당에서 고객 초청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갤럭시S10 5G 사전예약 고객을 포함한 100여명과 영화배우 이제훈이 참석했다. 참여고객들 추첨을 통해 삼성전자 와이드 모니터와 갤럭시 워치 등 푸짐한 경품을 증정했다. 또 행사 현장 개통 50명 전원에게는 마블 공기청정기, ON식당 외식 초대권 등을 증정했다.

SK텔레콤은 5일 8시,  T월드 강남직영점에서 고객 30명을 초청해 '갤럭시 S10 5G' 개통행사를 가졌다. (왼쪽부터) 김연아 전 선수,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 현장 1호 개통 고객 이유건 씨, 윤남호 삼성전자 한국총괄 IM영업 1그룹장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5일 8시, T월드 강남직영점에서 고객 30명을 초청해 '갤럭시 S10 5G' 개통행사를 가졌다. (왼쪽부터) 김연아 전 선수,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 현장 1호 개통 고객 이유건 씨, 윤남호 삼성전자 한국총괄 IM영업 1그룹장 [사진=SK텔레콤]>
서울 서초구 ON식당에서 열린 ‘갤럭시S10 5G’ 출시행사에서 1등 당첨자 오원창(왼쪽 2번째) 씨가 영화배우 이제훈(왼쪽), 삼성전자 IM영업2그룹장 박훈종 상무(왼쪽 3번째), KT 영업본부장 안치용 상무(오른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서울 서초구 ON식당에서 열린 ‘갤럭시S10 5G’ 출시행사에서 1등 당첨자 오원창(왼쪽 2번째) 씨가 영화배우 이제훈(왼쪽), 삼성전자 IM영업2그룹장 박훈종 상무(왼쪽 3번째), KT 영업본부장 안치용 상무(오른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4일 강남역 U+5G 팝업스토어 ‘일상로5G길’에서 진행된 세계 최초 5G스마트폰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개통 전야제에 참석한 가수 청하가 LG유플러스 마케팅그룹장 김새라 상무(사진 왼쪽)와 삼성전자 IM영업3그룹장 최영 상무와 함께 U+AR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4일 강남역 U+5G 팝업스토어 ‘일상로5G길’에서 진행된 세계 최초 5G스마트폰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개통 전야제에 참석한 가수 청하가 LG유플러스 마케팅그룹장 김새라 상무(사진 왼쪽)와 삼성전자 IM영업3그룹장 최영 상무와 함께 U+AR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도 4일 강남역 U+5G 팝업스토어 ‘일상로5G길’에서 전야제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가수 청하, 개그맨 이용진, 유튜버 안일권 씨를 비롯해, U+5G 서비스 체험단으로 최종 선발된 ‘2019 유플런서’ 50여명이 참석해 파티형식으로 진행했다. 추첨을 통해 삼성전자 갤럭시 탭 S4, 삼성 갤럭시 워치 등의 경품도 증정했다.

◇ 단말 구매 부담, 얼마나 낮출 수 있나

이통 3사가 마케팅에 총력전을 벌이면서 5G를 쓰겠다는 소비자들의 관심도 높다. 5G 대중화와 시장 전망이 낙관적인 가운데, 소비자 시선 역시 5G 단말과 이통3사 요금제에 쏠리고 있다.

이통3사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5G 진입장벽으로 작용하고 있는 고가의 5G 단말과 요금제 부담을 줄이려는 모습이다. 극히 일부 소비자에게만 해당하는 제휴카드 결제 할인을 제외하더라도, 단말 가격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은 이통3사별로 다양하게 제시되고 있다.

먼저, SK텔레콤이 꺼내든 카드는 스마트폰 조기 교체·액정 파손·휴대폰 분실 등을 지원하는 ‘5GX 클럽’이다. ‘5GX 클럽’의 ‘스마트폰 조기 교체’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출고가의 최대 50~70%까지 면제받을 수 있다.

5GX클럽 스마트폰 조기 교체 프로그램 상세 내용. T갤럭시클럽은 5GX 클럽의 ‘스마트폰 조기 교체’ 프로그램 이름이다 [사진=SK텔레콤 고객센터]
<5GX클럽 스마트폰 조기 교체 프로그램 상세 내용. T갤럭시클럽은 5GX 클럽의 ‘스마트폰 조기 교체’ 프로그램 이름이다 [사진=SK텔레콤 고객센터]>

5GX 클럽은 그 외에도, 파손 시 교체 비용 50% 할인과 휴대폰 분실 시 직전 플래그십 모델 스마트폰을 임대해준다. 분실 지원은 ‘분실안심990’ 상품 월정액 990원을 1년간 지원받는 형태이며, 1년 후 자동 해지된다.

요금제별 공시지원금 [사진=SK텔레콤]
<요금제별 공시지원금 [사진=SK텔레콤]>

KT는 ‘슈퍼체인지’·‘슈퍼렌탈’·‘48개월 할부’ 정책으로 갤럭시S10 5G 구매 부담을 낮춘다.

‘KT 5G 슈퍼체인지’는 가입 24개월 후 사용하던 갤럭시S10 5G를 반납하고 갤럭시 신규 단말기로 기기변경 시 출고가의 최대 50%를 보상받는다. 월 이용료는 4000원이며, 월정액 8만원 이상 쓰는 5G 이용자는 멤버십 포인트로 100% 차감할 수 있다. 가입기간은 6월 30일까지다.

사진=KT
<사진=KT>

‘슈퍼렌탈’은 갤럭시 S10 5G(256G)를 1년 대여할 경우, 24개월 할부금인 월 6만1850원(연 5.9% 분할상환수수료 포함)보다 저렴한 월 5만9350원에 이용할 수 있다. 렌탈 이용기간에는 파손보험(최대 30만원 한도 보장)도 무료 제공된다.

사진=KT
<사진=KT>

48개월 할부를 활용하면, 월 할부금은 3만2750원(24개월 할부 시, 월 6만1850원)까지 떨어진다.

LG유플러스는 이통사 중 최대 ‘갤럭시 S10 5G’ 공시지원금을 제공한다. 완전 무제한 요금제인 ‘5G 프리미엄’과 ‘5G 스페셜’에 가입하면 47만5000원의 지원금을 제공하고, ‘5G 스탠다드’와 ‘5G 라이트’ 가입 고객도 각각 41만9000원과 30만8000원을 지원한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5G 프리미엄 요금제 공시지원금은 타사 유사 요금 대비 최대 31만3000원을 더 제공한다. 약 3배가량 지원금이 높은 셈이다. 다른 요금제 지원금도 약 2배 이상 높다.

공시지원금과 별도로 LG유플러스 매장에서 자체 제공하는 추가지원금(15%)까지 더하면, 5G 프리미엄과 5G 스페셜 요금제는 최대 54만6250원까지 할인받아 갤럭시 S10 5G(256GB)을 85만 750원에 구매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현재 규정상 지원금은 공시 후 일주일 동안 변경 없이 적용되기 때문에 최소 11일까지 타사 대비 2배 이상의 공시지원금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갤럭시 S10 5G 이후 새로운 5G 단말도 속속 등장할 전망이다. LG전자에서는 19일 출고가 119만 9000원에 V50 씽큐를 출시한다. 당초 LTE폰으로 출시될 거라던 폴더블폰도 5G 모뎀이 탑재된 모델이 준비중이다. 샤오미 ‘미믹스3’ 등 중저가 5G폰의 등장도 기대된다. 5G 대중화 속도는 5G 단말 가격에 따라 변동이 있을 수 있고, 신규 5G 요금제 책정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 완전 무제한 요금제, 그 외 차별성은

완전무제한 요금제는 KT가 지난 2일 8만원 완전 무제한 5G 요금제를 선보이면서 시작됐다. 이후 바로 다음날 3일 SK텔레콤이 3개월 프로모션을 통해 5G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제공한다고 밝힌데 이어, LG유플러스(대표 부회장)도 5G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4일 잇따라 출시했다. 이통 3사 간의 경쟁이 요금제 베끼기로 이어짐에 따라, 소비자는 더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게 됐다.

가장 먼저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내놓은 KT는 5G 슬림 요금제를 제외하고, 8만원부터 13만원 대의 완전 무제한 요금제(3종)를 선보였다. 베이직 요금제의 경우, LTE 무제한 요금보다 9000원 저렴하다. 여기에 25% 요금할인과 프리미엄 가족결합까지 더하면, 본래 요금의 절반 수준까지 낮출 수 있다. 로밍 데이터 무제한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독점콘텐츠로는 ▲narle(나를) ▲리얼360 ▲e스포츠 라이브 ▲스트리밍 게임 ▲프로야구 live ▲뮤지션 live ▲리얼지니팩 ▲GiGA Live TV 8종의 서비스가 준비돼 있다.

KT 요금제 표 [사진=KT]
<KT 요금제 표 [사진=KT]>

SK텔레콤의 5G 요금제는 플래티넘, 프라임, 스탠다드, 슬림 등 4종으로 책정했다. 25% 선택약정을 적용하면, 4만1250원부터 9만3750원이며, 이중 플래티넘과 프라임이 완전 무제한 요금제로 제공된다. KT와 달리, 6월 30일까지 가입해야 제공하는 3개월 한정 프로모션이다. 요금이 타사보다 높지만, 5G 필수 장비인 VR 기기, 8천여 독점 제휴콘텐츠, 5GX클럽 무료 가입 등 추가 혜택이 풍성한 편이다.

한편, SK텔레콤은 기존 6월 30일까지 '5GX프라임', '5G플래티넘' 요금제 가입시 12월 31까지 데이터 완전 무제한 제공한다는 기존 방침을 없애고, 가입 후 24개월간 데이터 완전 무제한 제공하는 것으로 변경한다.

지난 3일 공개된 SK텔레콤 요금제 표. SK텔레콤은 기존 6월 30일까지 '5GX프라임', '5G플래티넘' 요금제 가입시 12월 31까지 데이터 완전 무제한 제공한다는 방침을 가입 후 24개월간 데이터 완전 무제한 제공하는 것으로 변경하겠다고 5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지난 3일 공개된 SK텔레콤 요금제 표. SK텔레콤은 기존 6월 30일까지 '5GX프라임', '5G플래티넘' 요금제 가입시 12월 31까지 데이터 완전 무제한 제공한다는 방침을 가입 후 24개월간 데이터 완전 무제한 제공하는 것으로 변경하겠다고 5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LG유플러스의 5G 요금(4종)은 모두 10만원 아래 수준이며, 데이터 테더링/셰어링을 추가 제공하는 부분이 다르다. 25% 선택약정을 적용해도 타사 대비 가장 저렴해, 가성비로 승부하는 느낌이다.

4종의 요금제 중에서는 프리미엄과 스페셜에서 완전 무제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완전 무제한 프로모션 대상 요금제 2종은 ‘LTE 요금 그대로’ 할인 정책을 쓰고 있어, 6만6000원과 5만85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3개월 한정 프로모션이라 6월 30일까지 요금제에 가입해야 적용되며, 가입 후 24개월 동안 혜택을 받게 된다. 그 외, 해외 로밍도 50% 할인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독점 제휴 콘텐츠로는 ▲U+VR ▲U+AR ▲U+프로야구 ▲U+골프 ▲U+아이돌Live ▲클라우드 게임 '지포스 나우' 등이다.

LG유플러스 요금제 표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요금제 표 [사진=LG유플러스]>

KT와 달리,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3개월 프로모션으로 완전무제한 요금제를 운영하고 있다. 이 기간에 양 사는 5G 이용자 트래픽을 파악하고 다시 요금제 개편에 들어갈 계획이다. LTE때도 그랬듯, 5G 대중화 속도에 따라 신규 요금제는 계속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