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MWC 2019] 2개의 화면과 5G를 품었다... 'LG V50 씽큐 5G' 첫인상은

발행일자 | 2019.02.26 10:50

LG전자가 자사의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 5G'를 공개했다. MWC 2019 개막 하루전인 2월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국제컨벤션센터에서 프레스 이벤트를 열고 발표한 것.

[MWC 2019] 2개의 화면과 5G를 품었다... 'LG V50 씽큐 5G' 첫인상은

현장에서 만나 본 LG V50 씽큐 5G는 한눈에 봐도 LG폰이라는 생각이 들만큼 기존에 보여줬던 G시리즈와 V시리즈의 디자인 방향성을 그대로 따르고 있다. 6.4인치 화면 크기에 노치를 품고 있으며, 해상도는 3120 x 1440이다. 이날 LG전자는 LG G8 씽큐도 함께 내놓았는데, 둘의 외형은 잘 구분하기 힘들다. 화면 크기가 LG G8 씽크가 조금 더 작다.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인데, 5G 모뎀은 퀄컴 스냅드래곤 X50을 사용했다. 당연히 스냅드래곤 855가 두뇌 역할을 한다. 이번 MWC에서 5G폰이 대거 출시가 되고 있는데, 퀄컴이 빠르게 5G 모뎀을 내놓은 힘이 크다.

이 제품의 독특한 부분은 듀얼 디스플레이 기능이다. 스마트폰 커버 형태의 착탈 장치를 사용하면, 보조 디스플레이를 추가로 활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나 화웨이 등이 폴더블폰을 선보이고 있는 상황인데, LG전자는 좀더 현실적인 방안을 선택한 모양새다.

[MWC 2019] 2개의 화면과 5G를 품었다... 'LG V50 씽큐 5G' 첫인상은
[MWC 2019] 2개의 화면과 5G를 품었다... 'LG V50 씽큐 5G' 첫인상은

V50 씽큐 5G의 화면 크기는 6.4인치이며, 보조 디스플레이는 6.2인치다. 착탈 장치 자체는 제법 육중한 모양새를 지니고 있다. V50 씽큐 5G는 장치에 삽입하면 아웃도어 제품같아 보인다.

장치 후면은 카메라와 지문인식 버튼이 노출되도록 공간을 마련해 놨다. V50 씽큐 5G 후면에는 기존에 없던 새로운 단자가 추가되어 있는데, 듀얼 디스플레이를 활용하기 위한 단자로 보인다.

V50 씽큐 5G를 듀얼 디스플레이 장치에 삽입 후 화면을 펼치면 보조 디스플레이가 그냥 켜지는 건 아니다. V50 씽큐 5G 화면의 플로팅 버튼을 눌러야 한다. 앱을 실행하 3개 손가락을 모아 다른쪽 화면 방향으로 밀면, 옮겨진다. ​

게임 패드를 지원하는 게임을 실행하면, 한쪽은 게임 화면, 다른 쪽은 조이스틱처럼 게임 컨트롤러가 된다. 한쪽에 문서창, 다른 쪽에 키보드를 띄워 작업할 수도 있다. 2개의 화면엔 최대 3개 앱을 구동할 수 있는데, 동영상을 보면서 웹서핑이나 문서 편집을 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MWC 2019] 2개의 화면과 5G를 품었다... 'LG V50 씽큐 5G' 첫인상은

하지만 동일한 앱을 2개 띄울 순 없다. 한쪽 화면에 앱을 실행한 후, 다른 화면에서 동일한 앱을 띄우면 기존 화면의 앱은 실행이 종료된다. 화면의 확장인 셈이다.

아쉬운 부분은 단순히 보조 화면을 간편하게 탈부착할 수 없다는 점이다. V50 씽큐 5G를 보조 장치에 완전히 장착해야 하기 때문에 필요할 때문 보조 화면을 사용하기 보단 항시 장착한 상태로 쓸 가능성이 높다. 이를 고민한 보조 화면의 설계가 이루어져야 하지 않나 싶다.

[MWC 2019] 2개의 화면과 5G를 품었다... 'LG V50 씽큐 5G' 첫인상은

​카메라는 3개를 장착했다. 1200만 화소 표준, 1600만 화소 광각, 1200만 화소 광원 카메라를 쓴다. 배터리 용량은 4000mAh다.

[MWC 2019] 2개의 화면과 5G를 품었다... 'LG V50 씽큐 5G' 첫인상은
[MWC 2019] 2개의 화면과 5G를 품었다... 'LG V50 씽큐 5G' 첫인상은
[MWC 2019] 2개의 화면과 5G를 품었다... 'LG V50 씽큐 5G' 첫인상은
[MWC 2019] 2개의 화면과 5G를 품었다... 'LG V50 씽큐 5G' 첫인상은
[MWC 2019] 2개의 화면과 5G를 품었다... 'LG V50 씽큐 5G' 첫인상은
[MWC 2019] 2개의 화면과 5G를 품었다... 'LG V50 씽큐 5G' 첫인상은
[MWC 2019] 2개의 화면과 5G를 품었다... 'LG V50 씽큐 5G' 첫인상은

바르셀로나(스페인)=김태우 기자 (tk@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