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김정은⋅트럼프 260일 만에 다시 만난다…오는 27일 베트남서 북미 정상회담 열려

발행일자 | 2019.02.07 09:06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두번째 만남이 마침내 성사됐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7일과 28일 이틀간 베트남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후 260일 만의 일이다.

이번 정상회담 의제는 1차 회담에서 북미 정상이 포괄적으로 합의한 북미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가 될 전망이다. 이를 더욱 진전시켜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 가능성이 높은 것.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미중 정상회담도 개최한다. 북미 정상회담 후 미중 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 변화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코앞으로 다가온 만큼 이를 위한 실무협상도 시작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 발표한 직후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실무협상을 진행하기 위해 곧바로 방북했다.

비건 대표는 공식 영접 행사를 거쳐 평양으로 이동했고 이곳에서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사전준비에 돌입한다. 또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이 평양에서 이뤄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청와대는 이번 북미 정상회담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미국과 총칼을 겨눈 사이지만 베트남은 이제 미국의 친구가 됐다. 북한과 미국이 새 역사를 써나가기에 베트남은 더없이 좋은 배경이 돼줄 것"이라고 말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