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대한민국 키르기스스탄, 김민재 골로 우승 코앞 '역대급 박빙 경기'

발행일자 | 2019.01.12 02:11
사진=다음 캡처
<사진=다음 캡처>

한국축구대표팀이 키르기스스탄과의 맞대결에서 김민재 선수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현재 1대 0으로 한국이 앞서고 있다.

파울루 벤투(50ㆍ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본선 조별리그 C조 2차전이 열렸다.

이날 경기 전반 42분에 터진 수비수 김민재(전북)의 선제골로 1-0으로 앞서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우리 선수들이 볼 점유율을 높이며 지속적으로 공격력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적극적으로 공세를 펼친 끝에 득점에 성공, 승리에 한 발 다가섰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 중국이 필리핀에 3-0으로 승리를 거두며 조별리그 2전 2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우리나라가 키르기스스탄전을 승리로 마무리할 경우 오는 16일 열리는 한국-중국전은 두 나라가 16강행을 확정지은 상태에서 조 1위 결정전으로 치러진다.

과연 이날 열리는 경기의 결과가 어떻게 될지 기대가 모인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l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