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홍경민, 안호성 선배 찾는 눈물 겨운 스토리(TV는 사랑을 싣고)

발행일자 | 2019.01.11 19:52
사진=KBS1
<사진=KBS1>

'TV는 사랑을 싣고' 홍경민이 안호성 선배를 찾아나섰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홍경민이 대학 선배 안호성을 찾아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저의 지질했던 과거를 최초 공개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사실 10대 때 방황 아닌 방황을 하면서 겉돌고, 고등학교 2학년까지 다니고 나서 사실 학교생활을 마무리를 못하고 자퇴를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홍경민은 “검정고시를 보고 나중에 대학을 갔다. '가면 뭐하나. 가지 말까' 이럴 정도였다. 부정적인 방황기였는데 이 선배를 만나면서 어둠속에 있다가 확 밝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마음 둘 친구가 서울에 별로 없었다. 안호성 선배가 늘 나를 지켜주고 이끌어주는 사람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애틋하면서도 연락이 닿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당시 이 선배가 같은 과에 여자친구가 있었는데 그 여자친구가 나중에 후배를 사귀게됐다. 그 충격으로 자퇴를 하고 유학을 갔다"고 말했다.

이은수 기자 elsee@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