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87년생 ‘투유’에 바삭한 식감을 더했다”…오리온, 바삭한 초콜릿 ‘투유 크런치’ 출시

발행일자 | 2019.01.11 00:00
오리온이 1987년 당시 일명 ‘장국영 초콜릿’으로 인기를 끌었던 국내 대표 초콜릿 투유에 바삭함을 더한 신제품 ‘투유 크런치’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이 1987년 당시 일명 ‘장국영 초콜릿’으로 인기를 끌었던 국내 대표 초콜릿 투유에 바삭함을 더한 신제품 ‘투유 크런치’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이 1987년 당시 일명 ‘장국영 초콜릿’으로 인기를 끌었던 국내 대표 초콜릿 투유에 바삭함을 더한 신제품 ‘투유 크런치’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투유 크런치는 달콤한 초콜릿에 바삭한 곡물 퍼프와 히말라야 소금을 더해 고소하면서도 단짠(달고 짠) 맛이 특징이다. 한입에 먹기 편하고 휴대하기 좋은 미니사이즈 포장으로 만들어 이동 중이나 도서관, 영화관 등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습니다.

포장지에는 위트 있는 그림과 함께 ‘LET’S PLAY’, ‘LET’S DANCE’, ‘LET’S SING’, ‘LET’S GO OUT’ 등 4가지의 메시지를 담아 보는 즐거움도 더했다. 밸런타인데이, 화이트데이 등 특별한 날에 가족, 직장 동료, 학교 친구들에게 선물용으로 제격이다.



투유는 지난 1989년 ‘사랑을 전할 땐 투유’라는 감성마케팅을 통해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당시 배우 故 장국영 씨가 출연한 드라마 형식의 광고가 화제를 모으며 국내 대표 초콜릿으로 자리매김한 것. 2017년 출시 30년만에 미니 사이즈로 출시돼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투유 크런치는 바삭한 식감과 단짠 맛의 먹는 즐거움부터 감성적인 패키지 디자인의 보는 즐거움까지 함께 잡은 제품이다”며 “30년 만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바삭한 라인업인 만큼 투유 브랜드의 재전성기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