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신세계, 스타필드 하남에서 실종어린이 찾기 ‘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 캠페인 전개

발행일자 | 2019.01.05 00:00
신세계가 오는 1월 31일까지 실종 어린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한 명이라도 더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원하는 ‘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 캠페인을 스타필드 하남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신세계 제공
<신세계가 오는 1월 31일까지 실종 어린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한 명이라도 더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원하는 ‘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 캠페인을 스타필드 하남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신세계 제공>

신세계가 오는 1월 31일까지 실종 어린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한 명이라도 더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원하는 ‘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 캠페인을 스타필드 하남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실종아동찾기협회 집계 해마다 접수되는 미아 신고 건수가 2만 여에 달하는 상황에서 아직 480여명의 어린이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준비됐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찾는 어린이는 조하늘 양, 박동은 양, 최진호 군 등 모두 3명이다. 어린 나이에 실종됐지만 어느덧 시간이 흘러 지금은 모두 20살이 넘은 어엿한 청년이 됐을 나이다.


 
* 조하늘 양 (현재 만 28세) : 1995년, 만 4세 나이로 서울 구로동에서 실종
* 박동은 양 (현재 만 24세) : 2006년, 만 11세 나이로 경상남도 양산에서 실종
* 최진호 군 (현재 만 22세) : 2000년, 만 4세 나이로 경기도 안산에서 실종
 
이번 캠페인은 스타필드 하남이 중앙 광장에 22M 높이의 미디어 타워를 새롭게 설치하면서 이를 세상과 소통하는 창으로 만들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찾던 중, 광고대행사인 이노션과 협업을 통해 진행했다.
 
스타필드 하남이 장소와 영상제작 비용 전체를 부담하고 이노션은 영상기획 업무에 재능을 기부했다.
 
이번 캠페인은 스타필드 하남이 연간 약 2000만명이 넘는 고객이 방문하는 쇼핑몰이라는 강점을 최대한 살리고 대형 미디어 타워를 활용해 주목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단순히 실종 어린이의 모습을 대형 미디어 타워에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작은 관심이 큰 도움이 된다’는 콘셉트로 인터랙티브 기술을 접목해 고객 참여형 캠페인 형태로 진행한다.
 
하루에 70여 차례 미디어 타워 하단부에 실종될 당시의 어린이 모습이 나타나는데, 이 어린이의 모습에 지나가던 고객이 눈을 맞추면 실종 어린이의 현재 추정 모습이 10 미터 크기로 확대되며 미디어 타워를 가득 채우는 방식이다.
 
말 그대로 지나가던 고객의 작은 관심이 큰 화면을 이끌어내는 것으로, 실종 아동을 찾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사회의 관심’ 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실종 어린이의 현재 추정 모습은 몽타주 형태의 단순한 그림이 아닌 과거 어린이 사진, 부모님 사진, 친척 사진 등을 기반으로 머신 러닝을 통해 눈, 눈꼬리, 코, 콧대 등 68개의 얼굴 특징을 활용해 평균 얼굴을 구현했다.
 
여기에 실종 어린이 부모의 간절한 메시지도 음성으로 들려줘 스타필드 하남을 찾은 고객들이 어디서든 눈으로 또는 귀로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여주은 신세계 프라퍼티 상무는 “실종 어린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 작은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캠페인을 준비했다”며 “하루 속히 단 한 명의 어린이라도 더 따뜻한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는 기적이 일어나길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