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윤민수, 모친 관련 '빚투'에 밝힌 입장은? "아들로서 책임질 수 있다면.."

발행일자 | 2018.12.07 21:11
사진=메이저 나인 제공
<사진=메이저 나인 제공>

가수 윤민수가 어머니의 '빚투' 폭로에 머리를 숙였다.

7일 윤민수 소속사 메이저 나인 측은 "보도 전까지 아티스트 본인은 해당 내용을 알지 못했고, 이후 사실 관계가 확인 되는 대로 아들로서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끝까지 다하고자 한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1996년 윤민수의 모친 김 모 씨에게 빌려준 1천만원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김씨가 아들이 뜨면 돈을 갚겠다며 기다려달라고 해서 독촉도 안했지만, 정작 그가 뜨자 돈을 갚지 않고 경찰을 부르며 수모를 줬다고 말했다.

이번 일과 관련해 소속사 측은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유지철 기자 tissue@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