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TV는 사랑을 싣고' 현미, 신성일 언급 "슬픈 연말을 맞이해"

발행일자 | 2018.12.07 20:52
사진=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캡처
<사진=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캡처 >

가수 현미가 故 신성일을 언급했다.

현미는 7일 방송한 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나이가 드니까 옛날 사람이 그립더라. 한 사람 한 사람 가잖나. 내가 올해 슬픈 연말을 맞이했다. 1월에 우리 오빠, 친오빠 돌아가셨다. 연이어 가수 최희준, 안무가 한익평, 배우 신성일 씨 돌아가셨다. 네 분이 가까운 사람인데 돌아가시니까 너무 슬프더라. 그래서 내가 죽기 전에 살아 있으면 한 번만 봤으면 좋겠다. 그동안 어떻게 살아왔는지"라고 말했다.



현미는 미8군 쇼에서 같이 노래했던 남석훈이라는 후배를 찾았다. 그는 남산 공원에서 남석훈을 만났다. 그는 남석훈을 만난 뒤 꼭 껴안은 뒤 눈물을 흘렸다. 남석훈은 "봉조 형님이 안 보이니까 이상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두 사람은 오랜 시간 헤어져 지냈던 만큼, 그간의 세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편 '2018 TV는 사랑을 싣고'는 MC 김용만 윤정수와 함께 두 발로 뛰는 출연자, 현장에서 직접 추적하고 직접 재연하며 벌어지는 좌충우돌과 우연하면서도 특별한 만남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유지철 기자 tissue@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