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귀뚜라미보일러, 겨울철 보일러 관리요령 안내

발행일자 | 2018.12.07 16:10
귀뚜라미보일러, 겨울철 보일러 관리요령 안내

귀뚜라미는 대설 한파를 맞아 소비자들이 안전하고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겨울철 보일러 관리 요령을 소개한다고 7일 밝혔다.

우선, 겨울 한파에는 보일러보다 물이 흐르는 배관 부위가 취약하고, 한번 얼면 해동도 쉽지 않아 사전에 반드시 방한 작업을 해야 한다. 배관용 보온재를 구입해 보일러와 연결된 각 배관을 꼼꼼하게 감싸주면 된다. 열선을 설치할 계획이라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또한, 12월부터 2월 사이에는 외출 시 보일러를 끄지 말고, 10도 이상으로 온도를 설정하거나 외출 기능을 사용할 것을 권장했다. 영하의 날씨에 보일러를 끈 상태로 집을 오래 비우게 되면 실내 온도가 급격히 낮아지면서 보일러나 배관 속 물이 얼 수 있다.



보일러 콘센트를 뽑아두는 행동은 동결사고를 유발하는 원인이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귀뚜라미보일러는 난방수 온도가 일정 수준 이하로 내려가면 자동으로 보일러를 가동해 동파를 예방하는 기능이 내장되어 있다. 콘센트를 뽑으면 이 동파방지기능이 작동하지 않는다.

이와 함께 귀뚜라미보일러는 동파 시 대처요령도 함께 안내했다.

온수만 나오지 않는 경우라면 보일러와 연결된 급수와 온수 배관을 따뜻한 물수건을(50~60℃) 사용해 녹이면 된다. 만약 온수와 냉수가 모두 안 나온다면 수돗물이 공급되는 배관과 수도계량기까지 모두 동결된 것을 의심해야 한다. 이때는 관리사무실에 연락하거나 전문 설비업체에 연락하여 해빙 작업을 받아야 한다.

난방이 안 될 때는 혹한기에 보일러를 가동하지 않아서 보일러 내부 또는 난방 배관이 동결됐을 가능성이 크다. 이때는 보일러 고객센터로 연락해 조치를 받아야 한다.

귀뚜라미보일러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올겨울도 안전하고 따뜻하게 보내기 바라는 마음에서 본격적인 한파에 앞서 보일러 관리 요령을 안내하게 됐다”며 “자가 조치가 힘든 경우에는 전문 설비업체들이 소속되어 있는 한국열관리시공협회와 전국보일러설비협회를 통해 적정 가격으로 안전하게 해빙 작업을 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이상원기자 sllep@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