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롯데칠성음료, 문체부 주관 '2018 여가친화기업' 선정

발행일자 | 2018.12.07 13:13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5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예술가의 집에서 열린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2018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되어 인증패를 받았다고 밝혔다. 수여식 후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 이우성 실장(사진 왼쪽)과  롯데칠성음료 정찬우 지원부문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5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예술가의 집에서 열린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2018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되어 인증패를 받았다고 밝혔다. 수여식 후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 이우성 실장(사진 왼쪽)과 롯데칠성음료 정찬우 지원부문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롯데칠성음료(대표 이영구)는 지난 5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예술가의 집에서 열린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2018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되어 인증패를 받았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여가친화기업 인증’은 근로자가 일과 여가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하도록 지원하는 기업을 선정해 인증하는 제도다. 지난 2012년부터 도입되어 올해는 총 39개 기업(신규 인증 31개, 재인증 8개)이 선정됐다.
 
롯데칠성음료는 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고 일하기 좋은 일터를 만들기 위해 선택적 근무제, 초과근무 방지를 위한 PC 오프제 등을 시행하고 있다.
 
장기 근속자를 위한 안식년 휴가, 연차사용 수기 공모전 진행, 징검다리 휴무를 활용한 연차, 월 1회 의무 연차 사용을 독려하는 팀장 Up day 등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콘도 및 송년회비 지원, 한마음대회, 동호회 운영 등을 통해 직원들의 여가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임직원들이 즐겁게 일하고 건강한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기업문화를 통해 지속해서 일하기 좋은 일터를 만들고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이 증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

맨위로